참 오랫만에 신기한 영화를 봤습니다.
독특하면서도 사랑스러우면서도 재미 있으면서도 웃기지만. 원래 장진 감독의 느낌대로 코믹스럽지 못해서 그게 실망이었습니다.

장진 감독이 이런 영화를 만들줄이라는 댓글을 보고서,도대체 영화를 어떻게 만들었길래 저런 댓글이 나올까 했습니다. 사실 제가 선택한 영화는 아니었지만, 보고 싶었다.. 라는 지인의 말로 인하여 꼬임에?? 넘어가 봤습니다.

그냥 보고 있으면 느낀건 한마디로 멍 했습니다....
포스트의 제목처럼 이 영화는 된장을 소재로 하고 있는데. 이놈의 된장이 정말 큰 역활을 합니다.

된장 먹으면 동안이 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된장 먹으면 피부가 고아져셔 어리게 보이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저도 어렸을적부터 어머님께서 된장을 많이 끓여줘서 나이보다 젊게 봅니다.. 그거 말고는 특별히 먹은게 없습니다.

뭐 자랑인가요?? 누군가는 알고 있을겁니다 ㅋㅋ



된장을 만들기 위한 사투가 벌어지는데요! 이 된장을 만들기 위한 모든 재료가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합니다.
여기에 로맨스 사랑을 넣긴 하지만, 이것 또한 제가 보면서 느낀점은 이게 멜로인가? 아니면 식객처럼 음식을 주제로 하는것인가?? 그렇다고 코믹인가 아닌것 같고 뭐 그랬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우시는분이 계신던데. 정말 감성적인가 봅니다. 저도 감성적인 편에 속하는데 울정도는 아니었는데 말입니다.

아무튼 제 결론은 이도저도 아닌 느낌이었습니다.



영화 내용중에 위에 가운데 녀석이 탈주범인데, 어느 산장에서 된장찌개 냄새에 꼴깍 넘어가서 잡히는 설정이 있는데 좀 웃기더군요~~ 그러면서도 나도 좀 먹어 봤으면 하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가끔 맛집을 알게되면 득템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멀리서 원정을 가서라도 그 맛을 잊을수가 없어서 다시 찾곤 합니다.
저도 그런집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요즘엔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맛보다는 사람이 더 중요함을 느끼게 됩니다~.

오랫만에 구수한 영화 보실려면 선택하셔도 좋겠지만, 이도저도 아닌 영화라고 생각되어지면 다시 생각해보시는것도 좋지 않을까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블로그 포스팅도, 어플도, 영화도 역시 제목이 가장 중요한 것 같군요.
    일단 관심을 끄는데는 적격인 영화제목인 것 같습니다만
    주위의 평이 그닥...... 좋은편은 아닌것이 공통된 의견 같습니다.
    이요원이라는 배우를 스크린에서 만날수 있다는 것은 나름 매리트있는 부분인데.....
    이요원은...........유부녀이니......패스.

    • 그런가요~~..

      그냥 생각나는데로 썼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영화가 무서우면 무섭게, 슬프면 슬프게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이도저도 아닌 스타일을 개인적으로 싫어하거든요 영화뿐만 아니라요..;;

      이요원이 결혼했다는건 이제 알았는데요..

  2. 영화의 스크린샷을 보니 다른 영화에서
    한번쯤 본듯한느낌이 많이 드네요 ㅎㅎ

  3. 극장에서 딱 3분 망설여서.. 된장 안보고 다른 영화를 봤습니다.^^*

    된장 나중에 맛보려구요....^^* 된장은 냄새를 먼저 맛볼 수 있어서...

    좋은 정보가 되었습니다. 기분 좋은 하루되세요.

    • 아 그런가요~^^;;

      그래도 나름 흥미로운 영화이긴 한데..왠지 어색한 느낌이었습니다.

      슬로우모션은 절대 빠지지 않는..;;

  4. 혹평이네요. 전 볼 생각조차 안나더군요. 그런데 별점을 보니 별 4개에요. 별4개면 수작인데요 ^^ 별 10개 만점인가보네요. 이야기는 신선한데 힘이 없었나 봅니다.

    • 저는 개인적으로 한국영화에 평점을 조금 더 주는편입니다..;;

      그래도 외국영화보다 우리나라 영화가 발전하는게 더 좋기에.. 조금 더 주긴해요..

      그렇다고 제가 뭐 영화를 냉정하게 평가할만큼의 자질도 안되거든요~ ㅋ;;

      말씀 하신대로 이야기는 신선한데. 힘이 없다는게 정답입니다^^

  5. 장진 영화간독의 영화가 갈수록..실망(?)스럽게 하는것 같네요..
    된장이란 영화가 있는지도 몰랐어요~ㅎㅎㅎ
    재아님이 된장을 어려서 부터 많이 먹어서 나이보다 젊어보인다는거..
    영화 함께 보신 지인 한분은 아시겠네요~ ㅎㅎㅎ

  6. 비밀댓글입니다

  7. 영화이름이 된장이군요.......
    낚였습니다 ㅡㅡ;;

  8. ㅋㅋㅋ 제목은 대박입니다~
    내용은 그저 그런가보네요^^;;

  9. 향수란 영화와 비슷할 듯 하네요...왠지...

  10. ㅎㅎㅎ 제목이 된장이었군여~!*^^* ㅎㅎㅎ
    에공~ 저는 오늘 완전 속상해 죽겠습니다~ㅠㅠ
    겨우 500위 안에 들었다고 좋아했는데
    자고 일어났더니 다음 뷰 랭킹이 80위가 뚝 떨어져 있더라구요...ㅠㅠ 흐흑
    포스팅도 열심히 했는데~ 조금 힘이 빠지네요 휴우~***

    • 네 영화 제목이 된장입니다.

      이런 한순간에 오르고 내리고 합니다.
      꾸준함에서 성실함에 양보다 질적인 포스팅으로

      전환 하시면 많이 좋아집니다? ㅋ

  11. 허헐... 이런 제목도 특이하고, 내용을 당췌 예쌍을 할 수가 없군요. ㅋㅋㅋ

  12. 장진 영화라 기대했는데...
    별루인가 보네요..^^.

  13. 된장... ㅎㅎㅎ
    식객같은 느낌인가 ㅡㅡ?

  14. 이런 된장 ㅋㅋㅋㅋ
    영화제목이라는것은 모르고 봐버렸군요
    이런 된장

  15. 재아님이 추천해주신 심야의FM 을 지난 주말에 여자친구랑 봤는데..
    영화 보는 내내 제 심장 부여잡고 심박 체크하고 있었다죠;;;
    (최근 근항을 포스팅 안했지만.. 얼마전 심장에 병이 생긴걸 알아서 조심하고 약 먹는 중이거든요^^;; 12월엔 수술도 해야 하는;;)

    그리고. 영화보고 나와서..
    15분 정도?
    여자친구랑 손만 잡고 둘다 아무말 못하고 있었다죠;;

    가슴이 먹먹하고 답답하고...
    받아들이기 힘든 영화였습니다 ㅠ_ㅠ

    잘만들었고..좋은 영화였는데..
    지금 제 상황에선 최악의 영화가 되버린 ㅠ_ㅠ
    ㅎㅎㅎ;;;

    • 아 그러셨어요!

      제가 말한대로 한순간도 긴장을 놓기 힘든 영화랍니다.
      이제는 조금 괜찮겠지?? 라고 생각되는 부분이 없어요!

      재미 있게 보셨다니 그래도 추천한 입장에서 좋은데요!
      ㅎㅎ;; 최악의 영화지만 그래도 영화는 영화답게 보시는게 좋죠 ㅋ

      건강 잘 챙기시고, 수슬도 잘 하시길 기원 합니다.

  16. 저도 텔레비전에도 영화평을 보면서 느낀 것인데 된장이 사람의 마음등을 흔들 만큼 대단한가 생각이 들었어요.

    • 그러게 말입니다.

      음식이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 내용이기도 하고

      사랑 이야기 하기도 하고 뭐 그렇습니다.

  17. 된장이 제목이었군요~~
    저도 이도저도 아닌 영화 딱 싫습니다.

  18. 제목이 정말 된장이라니 ㅋㅋㅋㅋ
    왠지 영화가 아니라 식품 홍보 다큐 제목같아요 -_-ㅋ

댓글을 달아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