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영화에 대하여 별 다른 내용도 모르고, 예고편 한번 제대로 본적도 없는 영화를 갑작스럽게 보게 되었습니다.
그냥 단지, 예매순위 1위라는 이유로 말입니다.

가장 무난한 영화 선택법 아니겠습니까??

평상시에 알고 지내던 지인이랑 통화하여 번개불에 콩볶듯이 꼬셔서 극장으로 달렸습니다.

박해일과, 김윤진이라는 배우가 나오기에 어느정도는 연기력을 기대 했습니다. 결론은? 실망은 없었다 입니다.

영화를 보면, 스릴러처럼 보이지만, 스릴러라 생각하기 보다는 빠르고 긴박감 있는 드라마 형식으로 즐길수 있는 흥미로운 영화라고 생각이 듭니다. 일단 배역이 너무 잘 어울렸다고 생각합니다. 박해일은 전직 양아치였다고 생각이 들만큼 자연스럽고, 김윤진은 앞선 배역들이 모두 모성애를 보여주는 배역이여 그런지는 몰라도 잘 어울렸다고 생각이 듭니다.


딸의 생명을 위해서라면, 다른 사람의 목숨은 가볍게 여겨 버리는 지독하고 무서운 모성애를 보여주고, 반대로 박해일은 자기의 엄마라고 내적으로 생각은 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티를 내지 않는 무뚝뚝한 모습에서 서서히 변화 되어 가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런 내용은 실질적으로 충분히 일어날수 있다고 생각이 들며, 곽객의 입장이라면 어떻게 해야 할까? 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두 배역 모두 공감의 대립구도를 보여 줍니다. 선과 악, 악과 선이 공존을 하면서 보여주죠~~

영화에서 이런 이야기를 합니다.


자기 자식 소중하면 다른 사람 목숨도 중요한지 알아야지!!! 라고 말입니다.

평상시 우리는 운전중에 엠블런스 차량이 뒤에서 오면, 얼른 비켜 줘야지 하는게 이성적이지만, 자기 일이 아니니깐~ 시끄러워 죽겠네~ 아 비킨다 비켜 하면서 귀찮아 하면서 옆차선으로 비켜 줍니다.. 물론 다 그렇진 않겠지만요...;;;
하지만 그 앰블런스에 자기가 타고 있거나 가족이 목숨이 달려 있다면요 무슨 생각이 들까요??

김윤진의 역활에서 중간에 미쳐 가는 부분이 있는데, 미칠려면 계속 미치지, 정신 차렸다 미쳤다. 정신 차렸다 미쳤다는 지금도 좀 의아 합니다..;;; 말이 좀 이상하네요 ㅋㅋ

돈으로 사람 목숨을 사고, 돈으로 사람 목숨을 파는 .. 내용도 보여주니 자연스럽게 생각을 더 하게 되더군요!



전체적으로 괜찮았습니다.
영화를 깊게 보면 구석구석 불만 스럽게 볼수도 있지만, 그냥 재미와 흥미로 본다면 나름 괜찮을듯 싶습니다.

몇가지 요약???
돈 있으면 사람 목숨도 쉽구나...
모성은 강하지만 때로는 무섭다....;;;
있는자와 없는자...
내 목숨 소중한거 알면 다른 사람 목숨도 소중한걸 알아야..
연기력은 짝짝짝
너무 갑작스러운 상황에 이해 불가~~ 다시 이해 가능~~ 다시 이해 불가 반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전 황해가 조금 보기 힘들었죠ㅣ

  2. 지난 주에 볼까 망설이다가 결국 <황해>를 봤는데 말이죠.
    남의 목숨 위에 내 삶을 산다면 그 삶이 행복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

    • 잘 선택했던 영화라 생각 합니다..

      황해는 지금이라도 본다면 보고 싶긴 한데, 본 사람 말로는 도끼질만 생각 난다고 하던데요~;;;

  3. 이런 영화가 보는 내내 심장을 뛰게 만들죠^^*ㅋ
    한 번 볼 만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4. 자식을 키우는 부모가 된후부터는 아이들 나오는 영화(안좋은 내용으로)는 아무래도 안보게 되더라구요..
    그래도 이영화 관심은 가네요~~ ^^

    행복한 하루 되세요!

  5. 영화 뭐 볼까 고민하던 차에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6. 오우~ 별표 4개네요^^ 고심좀 해봐야겠습니다~ㅎㅎ

  7. 우아~ 오랜만에 볼만한 영화가 나왔나 보네요~ 저 이런 분위기의 영화 정말 좋아하는데...

    박해일에 김윤진이라니.. 배우까지 맘에 드네요^^ 꼭 보러 가봐야 겠습니다~^^

    • 아 그래요^^;; ㅋ

      얼마전에 본 언스토퍼블도 재미 있습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했어요~! ㅋ

      근데 hs다비드님은 블로그가 없으세요~
      링크가 안되네요~~

  8. 이 영화는 평점이 좋은것 같더라구요
    내용을 읽다보니 쏘우가 생각이 나네요 ^^;
    --------------------------------
    (오타수정후..모른척) 뭐가요 ^^;;;;;

  9. 오.. 재아님 포스팅 보니 심장이 뛴다가 보고 싶어집니다. 이번주말에 한 번 봐야겠어요.

    •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이왕이면 한국영화 발전 하게 도와 주는게 좋다고 생각은 하는편입니다..

      히히 도움이 되시길요~

  10. 아직 못본 영화입니다만, 포스트를 읽어보니 관심이 생기네요.
    흥미롭게 잘 읽어보았습니다. ^^

  11.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영화는 아니라서..ㅋ

    저도 보게되었다면 아마.... '예매율1위'라는 이유로 봤을것같아요 :)

  12. 박해일 김윤진의 연기력은 참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그냥 이유없이 김윤진씨는 그리 좋게 느껴지진 않습니다만... ^^
    영화를 좋아는 해도 여러가지 이유로 쉽게 접하지 못하고 있는데..
    쓰신 내용을 보고 나니 살짝 보고 싶다는 충동?이 들기도 하네요.
    이번 주말 한번 노려 봐야겠습니다.^^

  13. 요즘 영화를 참 안봤는데 이런 영화는, 불현듯 봐주면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것 같네요 ^^

  14. 이 영화 꽤 평이 좋던데 한번 생각해 봐야겠습니다.

  15. 흠, 한번 보고 싶군요 ㅎㅎ
    재아님 오늘도 좋은 꿈 꾸시구요~
    좋은 밤 되세요 ^^

  16. 저는 요즘 영화보는 횟수가 팍~~ 줄어들었습니다. 이상하게 저를 극장으로 이끄는 영화가 별로 없네요...^^;;

    근데 20일에 개봉한다는 '글러브'라는 영화는 보고 싶습니다. 제가 야구를 좋아하는 것도 있지만 잔인한 복수극이 난무하는 요즘 영화계에 휴먼드라마를 볼 수 있을 것 같아서요~^^*

    • 확 땡기는 영화가 뭐가 있을까요~!~


      글러브 라는 영화 아 저도 살짝 본듯 하네요
      야구 영화~ ㅋ 그런 스포츠 영화 좋아 합니다
      뻔한 스토리긴 하지만 열약한 환경에서 극정으로 승리하거나 이루어내는 그런거 ㅋ;;;

      아무튼 빨리 개봉해서 별빛하나님 욕구를 충족 시켜야겠군요~

  17. 심장이 뛴다가 이런 내용이었나요?
    사실.. 부끄럽지만 정말 몰랐습니다. 흐음...
    일요일날 아침에 하는 출발 비디오여행을 요새 안본 탓인가.. --; 크헉!
    하기 요새 영화관 가는 횟수가 확실히 줄어들 탓도 있는 것 같습니다. ^^;; ㅋ
    그건 그렇고 김윤진은 진짜 이런류의 영화나 드라마에 너무 잘어울리는 고품격 배우인 것 같아요~

    • ㅎㅎ 모를수도 있죠~
      사실 제가 보기엔 포스터만 보고도 짐작이 안가는 영화입니다...;;;

      한쪽으로 잘하면 좋긴한데, 너무 또 한쪽으로 잘하면 다른게 어색할찌도 모르지만, 연기인생이 짧은건 아니니 잘하지 않을까 하네요~

  18. 영화 리뷰 잘 보고 갑니다.
    스타게이트 이번에 새로나온거 리뷰좀 부탁드리겠습니다.ㅎㅎ

댓글을 달아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