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상견례를 봤습니다.
요즘같이 날씨좋고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고 싶을 이런 시기에... 웃고자 한다면 보셔도 좋을것 같습니다.
특히... 서울쪽은 모르겠으나, 경상도쪽 분이나. 전라도 분이라면 더욱더 볼만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영화의 주제가... 경상도 여자분과 전라도 남자분과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인데..
보기전에는 몰랐는데, 나중에 보니 그렇더군요!!...

전라도 사투리 마음것 들을수 있고, 반대로 경상도 사투리도 마음것 들을수 있습니다.

예전에는 지역감정이 많았지만 지금은 많이 줄었습니다.

저는 어려서 잘 모르겠지만, 어쩌다가 지역감정이 생기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송새벽의 연기가 갈수록 진가를 발휘 하는듯한 느낌이고요 이시영도 갈수록 망가지더군요!
그래도 이쁘게 망가져서 다행입니다..

전체적으로 다 연기를 잘하시는분들만 모여서 그런지 빈틈 하나 없이 웃었던것 같습니다.

영화중에 나오는 명언이 하나 있습니다.

감정을 숨기는건 사랑에 대한 반칙이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비밀댓글입니다

  2. 하하...저희집하고는 상황이 반대이기는 하지만...
    저는 부산, 와이프는 광주...ㅋㅋ
    저희집은 전혀 이런거 없답니다. 서로 다른지역이라 집안에서 좋아하는듯...

  3. 앗... 저도 곧 상견례 해야되는데 이런 영화를... ㅎㅎ

댓글을 달아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