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비안의 해적 낯선 조류를 보면서 실망이었다 라는 생각뿐입니다.

박진감은 사라지고 판타지가 난무 하는 느낌입니다.
다른 캐릭터는 다 죽은듯한 느낌이고, 젝스패로우만 잘 살아 있는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예전보다는 규모가 작아졌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긴장감은 사라지고, 볼꺼리도 줄어든듯한 느낌입니다.


아무튼 지금까지 본 캐리비안의 해적중에 가장 재미 없었다고 할수 있을것 같습니다.
장편소설??? 의 특징 때문인지 언제나 박진감이 넘칠수는 없겠지만... 다음편은 기대해도 좋지 않을까 합니다.

최고의 몸값을 올려버린 조니 뎁의 활약과 그를 기다리는 많은 팬들때문에 기다리지 않을까 합니다.

내가 보기에 이번에 느끼는 캐리비안의 해적의 느낌은 그동안의 인기와 매니아층을 확보해서 넘어가는듯하게 보이며, 만약에 첫편이 이랬더라면 망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시리즈가 계속 될수록 재미는 반감하더라고요.
    그래서 늘 1편이 제일 재밌죠. ^^

  2. 저도 이번껄 보러가려고하다가
    이전껄 하나도 안봐서..;; 몰아보고 갈려고만하고
    결국 실패했네요.ㅎㅎ; 연작은 힘들어요.

  3. 음... 조금씩 반감이 되나보군요..ㅋㅋㅋ 헤리포터도 그랬었는데...

  4. 오옷,,홈피가 바꼈네요!?! 이런,ㅋㅋ 늦게방문해서 죄송합니다. 그나저나 캐리비안,,아직 안봤는데,,본사람들 많이 실망했다그러더라구요..ㅋㅋ 나중에 어둠의통로로 봐야겠어요 ㅋㅋㅋ

댓글을 달아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