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차 휴가를 받았습니다. 지인들에게 계곡으로 놀러가자고 제가 약속은 해놓고, 정작 언제 출발할찌 어디로 가야할찌 정하지도 않은 상태였습니다. 그렇게 인터넷을 검색해가며 있던중에 괜찮은곳을 발견했습니다. ^^; 바로 광양 백운산 아래 옥룡계곡입니다.

바다는 얼마전에 다녀왔고, 온몸이 까맣게 탄 상태라 이번엔 계곡을 생각했습니다. 선선한 나무그늘 아래에서 좀 쉬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우연하게 ㅋ쪼아님이 고기를 보내준다는 이벤트를 하였고  2008/08/15 - [재아/일기] - 블로그 정말 '살맛' 나는 세상입니다. 에 관련하여 고기를 받았습니다.

이건 머 놀러가서 고기 꾸어 먹으라는 어떤 쪼아신의 게시가 아닐까 합니다. ㅋㅋㅋ 일단, 고기의 질도 좋지만 양도 많아서 이번 기회에 먹기엔 정말로 딱이었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

그렇게 지인들에게 장소와 시간을 알려주고 마트에서 장 좀 보고 같이 계곡으로 출발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간 위치는 계곡에서도 위쪽 부분에 속합니다. 물은 깊지도 않고, 얇지도 않아서 놀기에 딱 좋습니다. 돌은 전체적으로 크고 둥글둥글해서, 그냥 놀기엔 좋은데 다이빙 하다간 ;; 돌에 부딪혀 운명을 달리 할찌도 모를일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체적으로 돌이 큰편이라 그런지 앉을곳 구경할곳이 많으며 고기들도 꽤 있습니다. ;; 노느라고 정신팔려서 고기를 못찍은게 아쉽긴 하지만, 다음엔 좀 신경을 써야겠습니다... 예전엔 사진 찍느라고 못 놀았는데, 그게 한이 되어서 이젠 놀다보니, 사진 곳곳이 빠지는게 아쉽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는 자리를 펴고, 시원한 물살에 각종 ;; 깻잎, 상추, 파, 마늘, 버섯등을 씻어가면서 쪼아님이 보내준 고기를 먹기 위하여 준비했습니다.. 너무 배가 고팠습니다... 이 시간이 오후 2시정도 되었습니다.. 원래 제가 점심을 12시 30분쯤에 먹습니다. ;;; .. 참느라고 혼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원한 물살을 보면서 빨리 뛰어 들고 싶었지만, 일단 배가 고파서 먹고 좀 쉬었다 들어가자는 얘기에 일단 한번 쉬고, 준비했습니다~ 그렇게 준비된 ㅋㅋ 진수성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라간 메뉴를 설명 드리면, 새우, 버섯, 숙성김치, 햄, 쏘세지, 그리고 쪼아님이 보내준 도참나무의 삼겹살 ^ ㅋㅋㅋ 입니다.. 정말 익어 가는 소리가 아직도 생생합니다..치~~~~~~~이~~~익... 군침 꿀꺽^^/ ㅋㅋ 이렇게 익어가는 와중에 비가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곡 윗쪽은 비가 가끔 예고없이 온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빗방울이 가끔 불판 위에 올라가면 기름이 튀느라고~ 이리저리 대피하느라고 난리가 아니었습니다. ㅋㅋㅋ 웃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시원한 물살과 맛있는 고기와, 쪼아님 생각과 ㅋㅋㅋ ;; 미페이님 생각도 나면서 고기맛이 좋고, 사람이 좋고, 물이 깨끗하니, 이곳이 무릉도원이 아니고 어디겠느냐~ ㅋㅋ.. 이런 시를 읇다가, 웃겨 죽는다고 쓰러지더군요~ ㅋㅋㅋ.. 그렇게 다 먹고 정리한 후에~~ 물에 들어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부다 들어가서 노느라고 정신이 없었습니다.  사진을 찍고 싶었지만,비가 계속 오는중이었고, 디카 핸드폰, 중요제품들을 비 안맞게 숨기느라고, 정신들이 없었거든요~.. 유일하게 찍힌 사진입니다. 노는사진은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마무리하고 집으로 왔습니다. 나름 재미있는 시간이었고, 올해 마지막 피서였습니다.^^; 작년에도 계곡을 끝으로 마무리 피서를 했는데, 올해도 우연하게 그렇게 되었네요~.

올해는 다른때보다 더 뜻이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이웃집 블로그 쪼아님의 고기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ㅎㅎㅎ ^^;

관련 URL : 2008/08/15 - [재아/일기] - 블로그 정말 '살맛' 나는 세상입니다.

신고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역시 바다보다는 계곡이죠ㅋㅋㅋ

  2. 보기만해도 시원한걸요!^-^ㅋㅋ

  3. 님의 포스팅을 보니 어릴적 온가족이 풍광좋은 계곡을 찾아서 자리를 펴고 부르스타 (그 이전엔 가스 버너)에 불판 하나 얹어서 지글 지글 고기 구워먹던 정겨운 기억이 나는군요. 수박은 차거운 계곡물에 담궈놓고..
    그런데 몇년전에 우리나라도 국립공원은 물론 어지간한 산이나 계곡에서는 허가된 캠핑장을 제외하고는 야외취식 전면금지를 시켰다는 기사를 읽은 적이 있는데요. 저기도 허가된 취사장소인가요?

    • 허가된 캠핑장을 제외한 야외취사 전면금지에 대한 사항은 개인적으로는 전혀 모르는 사항입니다. ㅠㅠ; 그리고 그런 안내판 역시 없었습니다.

      그런 안내판이 있어야 한다면, 계곡을 올라가는동안이라도 몇번을 걸쳐서 안내판이 있어야 하리라 봅니다. 또한 안내판이 있으면 사람들이 올까요~ ㅡㅡ; 다른곳으로 이동하지 싶습니다.

      제가 계곡을 따라 산을 타고 쭈욱 올라가면서 놀 자리를 보더라도 취사 안하는분이 없더군요~

      그렇다고 제가 저기 포스팅 한 장소가 취사가 되는 장소라고 단정지어 말씀 드리기도 어려운 부분입니다. ;;;;

      ^^: 올 여름이 다 가기전에 가까운 계곡에 가서

  4. 아~ 완전 지대로 드셨네요.
    전 후라이팬에 구우면서 '아~ 이런 고기를 이렇게 구워야 하다니...'라면서
    눈물을 머금고 구웠는데...

  5. 아 ㅠㅠ 밖에서 먹는 밥,, 쵝오지용..ㅠ

  6. 계곡사진 시원해보이고 참 좋네여

댓글을 달아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