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에 블로그가 정말 인기가 있긴 있나 봅니다. 오늘 오랫만에 메신저에서 이야기를 나누다가 블로그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저보고 초대장을 하나 달라고 하더군요!! 꼼쳐두고 꼼쳐둔 초대장으로 초대를 했습니다...

그리고 블로그를 개설하면서 제가 몇가지 기본적인 조언을 좀 해줬습니다.
블로그명은 뭐가 좋을것 같고, 도메인명과 필명은 이렇게 저렇게 되며 2차 도메인도 지원이 된다 등등.. 그러면서 스킨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네이버 블로그는 레이아웃이랑 마법사 계열이랑 글씨 크기 배열 위젯등의 배열이 상당히 쉽게 되어 있는것에 비하면 티스토리는 정말 어렵게 보인다는겁니다.  저야 지금은 익숙해서 알아서 잘 하지만, 이 사람은 네이버 블로그에 익숙해서 그런지 티스토리의 스킨의 구성 방식에 대해서 정말 어렵게 생각을 하더군요!!
일단, 저는 대놓고 이렇게 얘기를 했습니다.. 대충 이쁜 스킨 골르고 글부터 쓰라고, 근데 이런이야기로 답변을 하더군요!

나는 내가 지금 (오프라인) 하는일과 비슷한 분위기로 블로그를 이쁘게 잘 꾸며놓고, 이거저거 잘 배열 해놓고, 글을 쓰고 싶다고
(이 심정 이해가 됩니다. 그래서 전 이렇게 얘기를 해줬습니다.)

오프라인에서는 간판 이쁘게 해놓고, 유리창부터 내부 인테리어 까지 멋지게 하고, 깔끔하게 해놓으면 광고를 안해도 지나가는 사람이 들어오겠지만, 온라인은 이쁘게 꾸며놓은다고 해서 지나가는 사람이 들어오지 않는다. 블로그가 이쁘고, 안이쁘고를 떠나서 글부터 써라 라고 말했습니다. 왜냐면 블로그는 글을 보고 들어오지, 블로그를 보고 들어오지 않는다라고 말해줬습니다.
그랬더니 다시 하는말이 내가 하는일과 블로그의 스킨?(꾸밈)이 어느정도 맞아야 한다고 하면서 계속 스킨에만 집착을 하는 말을 하더군요~

한마디 더 해줬습니다.
맛집을 생각해라! 맛집은 맛으로 승부한다... 아무리 거리가 멀어도, 몇시간씩 차를 타고도 가는게 맛집이고 시간이 걸려도 줄 서서 먹기 위해 기다린다!
적어도 블로그는 몇식간씩 줄서서 기다리진 않지 않겠냐, 그러니 글부터 써써 너의 가치를 높여라고 해줬습니다.
그랬더니, 다시 하는말이

어렵다! 그러면서 마음 드는 스킨은 스킨위자드가 지원이 안되고, 마음에 안드는건 스킨위자드 지원되고 ...

스킨은 언제든지 바꿀수 있는 껍데기지만, 글은 언제든지 바꿀수 있는게 아니니, 스킨은 생각하지 말고, 글을 어떤것부터 어떤식으로 쓸껀지 카테고리는 어떻게 할건지부터 생각해보는게 어때? 라고 말해줬습니다.

이 글이 블로그를 처음 시작하는분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좋은 글입니다.
    저도 블로그 만들때 그런말 들었으면 좀 더 잘할수 있었을텐데 ㅎㅎㅎ
    맞는말이에요

    역시~~
    블로그에는 좋은글이 우선이겟죠^^

    • 블로그를 글을 보고 들어옵니다

      그리고 구독이 되면 그떄는 글보다는 블로그를 생각하게 됩니다.

      그 블로거라면 그런글을...

  2. 스킨과 배열등이 중요하기는 하지만, 블로그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글에 비하면 큰 비중이 아니죠. ㅎㅎ
    스킨 같은 것은 시간을 두고 고민하면서 천천히 글 배치에 맞게 바꿔나가면 되니까요. ^^
    블로그 재미나게 잘 꾸려나가셨으면 좋겠습니다. ^^

  3. 과연. . . 재아님이시군요. . . +_+

    블로그 안의 내용이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 . :)

  4. 저도 처음에는 글보다는 스킨 고르기에 급급했는데,
    후회할 정도까진 아니지만 왜그랬나 싶습니다.. ㅎㅎ
    제 주위에도 이런 충고 해주는 사람이 몇분만 있었더라면 좋았을텐데 말이죠.. :(
    개인일기로 시작해서 점점 포스팅 유형이 바뀌어가고 있지만
    아직 개인일기의 티를 못벗어내서 상당히 신경쓰이기도 합니다. ㅎㅎ
    -딴소리로 새어버렸는데, 부디 저같은 시행착오(?)를 겪지 마시고 좋은 블로그 꾸려나가셨으면 하네요.. ㅎ

    • 처음 생각과 다르게 바뀐다고 해도 ㅋ 너무 실망하지 마세요~

      ;; 블로그 정체성을 찾을 시기가 오는데..

      저도 그랬습니다.~ ㅎㅎ

  5. ㅇㅎㅎ 설마 저 이번에 스킨 바꿨다고 쓰신 글은 아니겠죠? ^^;;
    저는 처음에 좋은 스킨을 발견하고 사용해서 다행이었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 뒤로 한참 쓰다보니 대충 제가 어떤 분위기로 블로그 하는지도 알게되고
    그것에 맞춰서 조금씩 바꾸다보니 지금 스킨이 됐네요.
    꼭 본인이 처음 계획한 방향으로 흘러가는것은 아니니 일단 적당히 맘에드는 스킨을 쓰고
    나중에 천천히 결정하는게 좋은것같아요.

  6. 제가 초대한 많은 분들께서
    스킨 제작과 블로그 레이아웃 잡는데 시간 할애 하다가,
    포기하시는 분들 대부분;;;


    재아님 글에 공감합니다! ㅎㅎ

    • 블로그를 시작할떄 대부분이

      싸이처럼?? 꾸며놓고 시작하길 원합니다.
      그리고 꾸미기 쉽기를 원하는데

      블로그의 특성상 꾸밈보다는 글에 치중을 더..

  7. 이제 저는 스킨집착에서 좀 벗어났는데
    문제는 편집,사진 집착증이 생길거 같아서 슬프다는
    내용, 글, 컨텐츠는 점점 빈약해지고 이궁 ㅎㅎㅎ

  8. 글내용, 블로그 정체성 중요한것같아요. 근데 제 주위에 블로그 좀 전파해보려니 귀찮아서 다들 안하려고 하네요; 싸이는 하면서 블로그는 귀찮다고 합니다..

    에효 ㅋ

  9. 블로그를 만들고 싶은 저에게는 아주 좋은 정보였어요
    그래서 이리저리 돌아다니고 있는데 감사합니다~
    근데 돌아다니다 보니 바이럴 블로그라는 곳이 새롭게 오픈했더라구요~
    연예인이랑 인터뷰할수있는 혜택도 준다고 하고 아무튼 관심이 갑니다~
    좋은정보 다시한번 감사드리구요 ~또오겠습니당~

    • 고맙습니다.

      블로그는 글을 보고 들어오지 블로그를 보고 들어오진 않습니다. 나중에 자주 오시는 구독자가 생긴다면 그때는 글보다 블로그를 선택하는경향이 생깁니다..

      도움이 되셨다니 기쁘네요~

      저도 바이럴블로거로 활동할것 같습니다.

  10.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저도 워낙 디자인에 집착하는 성격이라; (그래봤자 제 블로그스킨은 simple of the simple)
    공감도 가고 그러네요-

  11. 맞는 말씀이십니다. 참고로 전 1년6개월 지금까지 스킨 변경중입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