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에 문화생황을 하지 못해 딱히 영화를 볼것도 없지만 영화관을 저번주 (작전)에 이어 이번주도 찾았습니다. 일단 가서 한번 생각해보자 하는 생각이었죠~.. 핸드폰을 선택한 이유에서는 다른 영화들이 저에게 있어서 보고싶다할만큼의 영화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옆에  같이 보러간 지인에게 뭘보고 싶냐고 했더니, 핸드폰을 보고 싶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그냥  따라 보게되었습니다.
이 영화를 보고나서 느낀거라면 짜증 그 자체입니다. 그러니깐 영화가 재미없어서 짜증난다는게 아니라... 그냥 주인공 매니저 오승민의 입장이 공감이 간다는겁니다.... 근데 상대역의 박용우씨가 연기한 정이규 일명 정주임의 그 행동이 이해할수 없을정도로 미쳐버리겠는겁니다. 아주 심하게..... 4차원의 세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영화를 보는동안 답답함을 느끼면서, 예전에 추격자를 보았을때의 그 답답했던 느낌을 비슷하게 받게 되었습니다. 범인이 우리는 누군지 다 알고 있으면서도 불구하고 범인을 집어 넣지 못한다는 그 자체의 추격자 영화에서의 답답함이랄까요...

어떤 사람은 이 영화를 보고 추격자보다 더하면 더 했지 못하지도 않다라는 말을 했을정도니깐요.. 극 초반과 중반까지는 그래도 어느정도는 공감도 되고 주인공처럼 짜증도 나곤 했지만,  중후반을 갈수록 뭔가 뒤죽박죽되어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계속 반복되는 느낌?? 뭔가 가파른 상승세가 아닌, 계속 재탕하는 느낌이 들기 시작하는데 옆에 같이 보던사람이 후반에 가더니 뭐가 뭔지 모르겠다고 하더군요! 지금 생각해보면 뒤로 갈수록 좀 꼬입니다.
후반에 일어날 부분이 차라리 아니었던게 오히려 깔끔하게 끝낼수도 있었겠다라는 생각도 지금은 듭니다.

아래 예고편을 한번 보세요!

영화를 보는동안 느꼈던 또 하나는 엄태웅씨의 연기입니다.. 리얼한  표정과 감정에서 뿜어져 나오는 ... --; 그포스 참 잘 어울린다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상대역의 박용우씨의 목소리도 나름  독특하면서도 짜증날정도의 역활이긴 하지만. 극의 스토리 문제인가.. 좀 이해 할수 없는 행동을 해서 공감대가 형성이 전혀 ...; 완전 미치거나... ;; 완전 아니거나 .. 둘다 가지고 있는데. .. 그게 더 이상할찌도 모르겠습니다. 뭐라고 설명해야할찌 참 난감한 ㅋ 양면성을 가지고 있어서 말입니다.

저는 밤에 잠이 오지 않을떄 새벽 1시에도 공포영화를 봅니다. 공포영화 매니아는 아니지만. 새벽 1시면 액션이나 멜로보다는 공포영화가 어울리지 않겠는가라는 하나의 소견 때문입니다.그래서 그냥 공포물을 보는편입니다.

그리고 공포영화를 보고나서 잠을 설치거나 악몽을 꾼다거나 잠을 못잔다거나 없이 너무나 잘 잡니다... 늦잠까지 쿨쿨!!!

근데.. 엄태웅의 연기 때문인가...핸드폰을 보고난 밤에 밤새도록 악몽을 꾸었고 아침에 원래 늦잠을 자는편인데도 불구하고,, 원래 일어나는 시간보다 3시간이나 빨리 일어날 정도로 잠을 설치게 되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저도 모르게 아 ~~ 짜증!! 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니깐요~

영화가 딱히.. 강추도 아니고 그렇다고 재미없다라고 말하기도 그렇지만 재미없다라고 말하기엔 연기가 좋아서 추천을 해도 될것 같습니다.. &&

핸드폰
감독 김한민 (2009 / 한국)
출연 엄태웅, 박용우, 박솔미, 이세나
상세보기

핸드폰 공식 홈페이지 : http://www.handphone2009.c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배우들의 연기력은 좋은데 보고나서 뭔가 찝찝한 그런 영화죠 ㅎ. 클린트이스트우드 감독의 영화를 보고 난 것 처럼.....해피엔딩에 너무 익숙해져서 그런걸까요? ㅎ

    • 맞아요 배우들의 연기는 정말 짜증나게 잘 했어요! ㅋ

      근데 보고나서 뭔가.. 그런 찝찝함이.. 그리고 후반부는 좀 ㅋㅋ.. 아쉽습니다.. ㅎㅎ

  2. 요새 영화를 안봤었는데,,
    공포영화로 올해의 문화생활을 시작해보아야 겠군요.. ㅎ
    본래는 액션,코미디를 많이 보는 편이지만
    이 글을 보고나니 공포영화도 한번쯤은 봐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 이 영화는 공포영화는 아니고 스릴러쪽에 더 가까운듯 합니다.^^

      액션이라면 올해 기대작 트랜스포머2를 ㅋㅋ.. 같이 기다려보아요~

  3. 연기력이 영화를 커버하기에는 약간 역부족인거 같네요.

    영화를 본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하나같이 보지말라고..

  4. 주말에 TV 영화 소개 코너에서 본적이 있습니다.
    굉장히 스릴넘칠 것 같더라구요. ^^;
    아슬아슬 한게 쫄깃쫄깃한 기분이 들것 같은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하하 ^^;

  5. 우와,, 넘솔직한 리뷰 아녀여? ㅎㅎ
    전 개인적으로 박용우씨 넘 좋지만
    코믹배우란 갠적 편견에
    핸드폰은 영화관에서 못 보겠다 싶었지요 ㅎㅎ

  6. 문화생활 하셨네요. . . +_+
    ㅊㅋㅊㅋ. . . :)

  7. 전 새벽에 절대 못보는데;;
    무섭;;;;;;;;;;
    귀신을 본적이 몇번 있어서;;

    전 기가 약하지도 않은데 말이죠 ^^;;;

  8. 영화를 못본지 꽤 되었는데... ㅎㅎ
    고민되네요. 뭘봐야할지~

  9. 음 궁금하네요.

  10. 짜증나는데 연기는 잘해서 그 짜증이 뇌리에 박히셨군요;;

    • ㅋㅋㅋ ;; 맞습니다.

      그 영화의 상황이 짜증남.. 영화가 재미없어서 짜증이 아니라요...;; 그게 뇌리에 박혀서 결국 악몽을;;;

  11. 오오~ 마지막 두번째 영화포스터가 더 맘에 드는군요^^
    호박도 이영화 봤는데.. 흠.. 그닥 큰스케일은 없으니 dvd로 보면 괜찮은 영화같던데요..
    후반부가선 좀 지겨운면도 있었고.. --^

    즐거운 금욜입니다^^
    어제 내린 비로 날씨가 조금 쌀쌀해졌네요~
    이럴때 고뿔조심^^ 오늘하루도 웃음꽃이 활짝 피시길요^^ 방긋!

  12. 이 애매한 평가는...;; 왠지 나중에 케이블tv서 해도 안보게 될 것 같습니다.ㅎㅎ 재아님 덕분에요~

    • ㅋㅋㅋ 애매한 평가 역시 애매합니다. ㅎㅎ

      저는 전문 평론가가 아닌데 영화는 즐겨보다보니, 애매한 평가가 많이 나옵니다. ㅋㅋㅋ

      어쩌면.. 보셔도 됩니다.~~ 히히

  13. 다른말 필요없고 극장가서 봤다가 피토하는줄 알았습니다..

    완전히 돈버린 기분이네요..연기력은 나쁘지 않았지만

    연출 시나리오등등 나머지 모든것이 쓰레기수준..

댓글을 달아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