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엔 여러가지 인격들이 있을겁니다.

메타사이트의 수많은 블로그의 글을 읽다보면, 자신의 생각과 다른글을 볼수 있습니다. 그 글을 읽고 꼼꼼히, 자신의 생각을 댓글로 반대의견을 적는사람이 있습니다.

누가봐도, 자신의 생각을 글쓴이의 반대입장에서 충분히 이해하게끔 적었다면 이댓글은 누가봐도, 좋은의견이 될수 있을것입니다.

제가 자주 블로그글로 이용하는 주제가 영화입니다.... 2시간짜리 영화를 보고와서, 영화에 대한 리뷰를 작성합니다. 그리고, 맨 마지막에 "이 영화 추천하고 싶습니다". "한번 보세요.". "그냥 편한하게 볼수 있는 영화입니다"
정도의 영화에 대한 추천도를 줍니다... 

그러면, 제가 알려드린 추천도를 기준으로 영화를 보고나서, 추천받아서 보길 잘했다고 하신분도 있고, 재미없었다고 하신분도 있더군요~!... 그럼 저는 이렇게 댓글을 달았습니다....
제가 추천해서 재밌으셨으면, 저랑 생각이나 느낌이 비슷한거고, 제가 추천해서 재미없다고 하신분은 제가 추천하는 영화는 안보시는게 좋을것 같네요 헤헤. 라고 말합니다...

비슷한 경우 맛집도 그렇죠.. 사람들에게 소문난 맛집이지만, 그 사람의 입에 맛이 없으면 아무리 주변에서 맛집이라고 해도, 그 사람에겐, 맛집이 아니랍니다.
하지만 맛집이 아니라고 해서, 그집을 욕 해야할 이유가 없습니다. 그 사람의 입맛에 맞지 아닐뿐이지, 그 집에가서 내 입맛에 맞지 않으니, 고추가루를 더 넣고, 소금 좀 더 뿌리고, 간좀 맞춰라라고 욕할 명분이 될순 없다는겁니다. 물론, 서비스가 안좋거나, 이물질이 나왔거나 하면, 이때는 달라지겠죠~~..

얘기가 다른대로 흘렀네요......

댓글을 쓰는 여러가지 유형이 있을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로 일반적인 댓글을 쓰는 방식일겁니다.

1. 별 생각없이 그냥 다른 블로그로 이동한다. (창닫기, 메타사이트이동, 검색등)
2. 내 생각이랑 똑같네요.. 공감합니다. 좋은글이네요라고 쓴다..
3. 그냥 간단한 댓글정도로 인사정도 한다. 블로그가 좋네요.. 부럽습니다. 등등...
4. 오랫만에 좋은말 하셨네요...
5. 시원한 글 잘 봣습니다. 추천하고 갑니다.

여기까지는 일반적으로 글에 대한 고마움이나 자신의 생각이 비슷했을때나 쓰여지는 댓글 방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로 글을 읽으면서도 자신의 느낌과 생각을 주체를 못하고, 얼굴에 악의의 미소가 떠올리면,믿도 끝도 없이, 아래에 댓글을 다는 악플형식입니다.

1. 니가 멀 안다고 난리야.
2. 니가 그러니, 대한민국 어쩌고 저쩌고지...
3. XXX놈이 난리네..
4. X랄 하고 있네. 집에서 X나 해
5. 각종 새끼류 단어들...

아무리 자신의 생각과 의견이 다르다라고 해도, 악플은 댓글이 될수 없다라고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번째로 자신의 생각이 글과 다르다라고 생각이 될때 이렇게 댓글을 시작하면 좋지 않을까요?

1. 저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메타블로그의 성향이 ............. 입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2. 아 좋은 의견이네요... 근데, 이렇게 해보시는건 어떨까요?
3. 공감은 가지만,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4. 제가 생각했던 내용이네요, 제가 비슷한 글이 있지만 다른의견도 있습니다. 트랙백 걸겠습니다.
5. 제 생각과는 많이 다르네요. 제가 생각했을때는.......

이렇게 충분히 자신의 생각과 의견을 전달할 단어들은 많이 있습니다..

자신의 생각을 자신의 블로그에 맘대로 쓰겠다는데, 다른사람의 입장을 생각해서 써야할 이유가 있느냐?라고 물어보신다면, 일기장에 글을 쓰면 여러분이 원하는대로 글을 써도 될것같습니다..
그러나, 메타 블로그에 발행되어지는 글은, 여러분의 글을 공공장소에 확성기로 이야기 하는것과 같은 결과가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글을 읽는 사람이 있기 때문에, 발행을 하는거겠죠.

신고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정말 좋은 글입니다. *^^* 그나저나... 요즘 달꽃(moONFLOWer)님을 비롯하여 많은 분들이 블로그스피어상의 댓글에 대한 글을 많이 올리시는데... 무슨 일들이 있으셨는지... 어차피 악성댓글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닐진데... 음음...

  3. 2번 악플 정말 심하네요. 저런 악플 받으면 충격이 며칠가죠 ^^;;
    공감가는 글이네요:)

    • 연예인들이 저런 악플에 시달린다 하잖아요~! 사이버 수사대나, 경찰에 의뢰해서, 추적하면 다 나오는데 말입니다.

  4. 응? 정말 그래요.ㅋ
    특히 요즘은 2번유형의 댓글들 너무 자주보여서 속이 좀.. ;;

  5. 저는 댓글에는 그 시대의 사회상이
    반영되었다고 본답니다..물론 개인의 인격도 있죠

  6. 댓글에 어느 정도 그 사람의 인격이 뭍어 난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분의 댓글을 읽어보면 대충 어떤 분인지 알 수 있을 정도~

    재아님 정리 잘하시는듯~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아자아자~
    좋은 하루~

    • 감사합니다..../////

      그사람에 대해서, 모두 알순 없지만, 그래도 "아 이분이 이런분이구나" 정도의 느낌을 받을수 있을것 같습니다.

  7. 내 생각이랑 똑같네요.. 공감합니다. 좋은글이네요.ㅋ

  8. 주최를 못하고 -> 주체를 못하고

  9. 저도 댓글을 조심히 달려 노력하지만.. 때로는 아닐때도 있네요 ㅠ 앞으로아예 안달아야 겠습니다..(농담이에요 ㅋㅋ)

    • 썬샤인님 안녕하세요 ^^/

      우리 주변에 보면, 쉽게 말을 툭툭 내뱉고, 그 말에 후회를 하는사람들이 많더라고요!!

      저도 가끔 그런것 같기도 합니다..// ㅠㅠ;

  10. 전 글을 읽으면 댓글을 꼭 달아주려고 하는 편이예요.
    신중히 쓴글에 대한 예의라면 예의랄까..^^
    잘읽고 가요 ^^ (=동감이예요)

    • 우주인님 감사합니다.. ^^//

      우주인도 이제 제 블로그에 방문을 헤헤 ^^ 농담입니다..

      글을 정말 열심히 썼는데, 그리고, 그 분에게 도움이 되었다면, 작더라도 조그만 댓글 하나 써주면, 글쓴이는 정말 큰 힘을 얻을텐데 말이죠~~//

      저도 글을 다 읽지 못하더라도^^/ 특별한 주제가 아닌이상은 달려고 노력합니다..

  11. 글쓴이 공명이 전달되서 그런 것인지 댓글들이 매우 훌륭하군요. 조금씩 자정해가는 작은 노력들이 제 가슴을 넉넉하게 합니다. 제 얼굴의 미소가 느껴집니까? 글도 댓글도 모두 마음을 즐겁게 하는 글들이군요.

  12. 민죽이남동생 2008.02.12 15:58 신고

    공감합니다.. 저도 청소년이지만 제 주위 친구들 중에도 사고 수준이나 온라인 상에서의 에티켓 수준이 2번 정도 밖에 되지 않는 애들이 많습니다.. 무슨 이유건 어떤 의도였건 악플은 정당한 의미에서의 의견 표출이 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명백하게 범법인데 말이죠.. 언제쯤 저런 폐륜적 행위가 사라질지... 잘읽고 가요^ ^

    • 꼭 청소년만 그렇진 않은것 같습니다..

      주민등록증을 가지고 있는, 일반 성인중에서도 그런분들이 많더라고요!!.//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3. 빨간여우님글 : 공감하는 부분이 많아서 허락없이 트랙백하나 띄우고 갑니다..^^

    • 같은글이 연결되는것만큼 기쁜일도 없습니다. ^^//

      트랙백 감사합니다. //

    • 제 글을 수정해야 하는데, 빨간여우님 글을 수정해버렸네요.. 그래서 제 이름이 나와버렸답니다../// ㅠㅠ;;

      이를 어떻게 하죠 ㅠㅠ/// 다시 부탁드리기도 그렇고 참 난감하네요!!///

  14. 1. 니가 멀 안다고 난리야.
    2. 니가 그러니, 대한민국 어쩌고 저쩌고지...
    3. XXX놈이 난리네..
    4. X랄 하고 있네. 집에서 X나 해
    5. 각종 새끼류 단어들...
    ㅋㅋㅋㅋㅋ

  15. ㅇㅇ

    1. 니가 멀 안다고 난리야.

  16. 2번 내용으로 리플이 달리면 눈을 감고 심호흡을 하면서 삭제 버튼에서
    손이 부들부들 떨리게 되더군요 ㅋ 저의 경우에는 네이버 블로그를 사용해서
    네이버 쓰지 않으시는 분들을 위해서 댓글도 공개 해놨지만 이래저래 저런 리플 달리는거 유쾌한 일은 아니지만 삭제를 하지 않고 역사(?)로 남기는 편이랍니다
    정보형 블로그를 운영하는데도 그런 악플이 간간히 달리는데 개인의 생각을 표현하는 블로그는 오죽할까라는 생각도 든답니다.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

  17. 댓글로 드러날 제 인격...한 번 더 생각하고 댓글을 달아야겠군요. ^^

  18. 1. 니가 멀 안다고 난리야.
    2. 니가 그러니, 대한민국 어쩌고 저쩌고지...
    3. XXX놈이 난리네..
    4. X랄 하고 있네. 집에서 X나 해
    5. 각종 새끼류 단어들...
    ========================> ㅠㅠ

    저도 요즘 악플이 좀 붙어요.
    그것도 무슨 시비가 붙을 만한 글도 아닌... 남들은 잘 읽었어요. 참 재밌어요.
    이런 댓글이 붙는 글에 이X 저X 찾아가며 온갖 욕설로 도배된 악플이 붙어서 정말 놀랐습니다.ㅠ

    잠시 고민하다가 바로 삭제하긴 했지만 진짜 심장이 두근거리더군요..ㅠㅠ
    저런 악플러들은 인격에 문제가 있는 것 같아요.
    그냥 글쓴이 의견에 반대하면서 시비거는 정도의 악플까지는 저도 대응을 하는데..
    (이런 악플러들도 좋은 태도는 아니지만)
    다짜고짜 욕이나 퍼붓는 것들은 도대체.. 진짜 인격장애자로 무슨 일 저지를지 모른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 정보글에도 악플이 붙더군요!

      그래서, 댓글을 로그인한 사용자만 달게끔 하면, 또 그것도 블로그 주인에게 화살을 돌리더군요!!

      참! 안타깝습니다..//

  19. ^^
    저도 방명록에 달아둔 답글들이 사라져서, 오늘 조금 까칠하게 글을 하나 적었어요--;;
    재아님의 글과 상황자체가 조금은 다른 것 같기도 하고, 조금은 개인적으로 감정이 실린 글이라 트랙백 걸어도 될진 잘 모르겠지만, 암튼 트랙백 걸어둘게요..
    재아님,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음 저도 가서 읽어봤습니다.

      누구든지 일어날수 있는 일이라 생각이 드네요~...

      잘봤습니다. 트랙백도 감사합니다.^^//

  20. 아홉가지 2008.02.27 00:03 신고

    유익한 글 입니다 ~ 많은 분들이 봐야 할텐데요 ㅎ

  21. 폴라베어님의 잡지 보고 왔습니다 :)
    여기에서, 한가지 유형을 더 추가하자면 공감하는 내용을 구구절절히 쓰는 경우도 있지 않던가요?ㅎ

댓글을 달아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