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티스토리에서 글을 더욱더 값어치 있게 꾸며 주었던 부분이 바로 부가 기능입니다.

기존에 이용되었던 책정보넣기나, 박스넣기, 혹은 이전글넣기가 그중에 하나인데요~ 이번엔 좀더 쌔려되어진 부가기능인 에디터 옆 사이드바의 기능들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에디터에만 억매이지말고 이젠 글에 정보성을 더욱더 가미해보도록 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준비되어진 동영상을 보도록 합니다~.. 20분정도의 열변을 토하며 느낀점과 바라는점이 함께 담겨져 있습니다.

동영상에서도 말했듯이.. 개인적인 의견을 말을 요약해보도록 하겠습니다.

1. 파일의 형식을 무시하고 업로드 할수 있는 방식이 필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에서도 설명 드렸듯이, 사진은 사진버튼을 음악은 음악버튼을 눌러야 삽입하는 방법도 좋지만, 오히려 드래그드앤 드랍 방식이나 다중파일 업로드방식이 편합니다.

2. 사이드바의 정보첨부에서 정보도 좋지만, 간단하게 사진만 넣을수 있는 기능의 버튼도 필요하지 않나 합니다. 불필요한 공간을 차지하는것보다 간단하게 삽입만 할수 있는것도 글의 흐름과 틀을 건드리지 않고 삽입이 가능할꺼라 생각이 드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서식기능의 다양화와 공유기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식의 기능은 다양하지만 본인의 입맛에 맞질 않으면 사용을 안한다는겁니다... 10문 10답같은경우는 한번 사용되는 1회성일 가능성이 많습니다... 불필요하게 공간을 차지할것 같은데. 기본적인 서식은 존재하지만 자신이 필요에 따라 사용해서 불러올수 있는 즉, 위의 책정보나 다양한 정보의 첨부기능처럼 공유기능을 통해 다른 사용자가 만든 서식을 가져다 사용할수 있도록 하는것도 그때그때마다 기존에 정해진 틀에서는 벗어나지 않을까 합니다.

4. 각 팝업에 뜨는 닫기버튼의 위치이동이 필요할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팝업창만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일단 스크롤바가 생기고. 가운데로 위치 변화가 있어야 할듯 하며..넣기라는 버튼을 클릭하면 자동으로 창이 닫히는 방식도 고려해봐야할듯 합니다.

닫기 버튼의 위치는 변경되거나.. 아이콘화 시켜야 할듯 하네요~~..


테스트 환경은 IE6 WINXP 입니다.

티스토리2008 관련 글
2008/07/09 - [프로젝트/티스토리] - 티스토리2008 변화 그 첫번째 센터
2008/07/10 - [프로젝트/티스토리] - 티스토리2008 글쓰기, 블로그의 파워로 거듭나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본문 밑에 작은 하트를 눌러주세요!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우선 베타테스터 되신걸 축하드려요.
    제아님 티스토리는 제가 종종 눈팅하는 곳인데 역시 베타테스터답게 설명이 자세하네요.
    동영상도 첨엔 보다 말아야지 했는데, 막상 보니깐 너무 잼있네요.
    제가 티스토리 운영한지 얼마 안되어서 글쓰기 부분이 많이 허접하거든요.
    스크롤바 왔다갔다 하는게 신경쓰였는데 다행이 그 부분은 개선이 된것 같아 좋구요.
    서식을 공유하자는 생각 좋은 아이디어 같아요.
    앞으로도 베타테스터 하시는거 보러 올께요.^^

    • 꼼꼼히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목소리가 조금 작게 녹음된거 같아서, 다음엔 큰 목소리로 우렁차게 한번 해볼렵니다... 미리 이리저리 테스트 해보고 가이드 방식이라면 조금은 덜 버벅되겠지만, 직접 해보지 않은상태에서 하다보니, ㅋㅋ 얼떨떨한 장면이 많습니다.. 그게 어쩌면 더.. 친근감이 갈찌도 모르거든요!

      찾아 뵙겠습니다.^^//

  2. 진짜 찾아와주시고 완전 영광이에요!
    이제야 게시글 10개 조금 넘은 저로서는 정부관료가 찾아와준 느낌?? ^^
    그리고, 재아님 말씀대로 약간 당황하는 모습이 리얼리티의 재미가 아닐런지...
    요즘 리얼리티가 대세잖아요^^

    • 정부관료에 요절복통 할뻔 했습니다. ㅎㅎ..

      리얼리티의 재미... ^^; 베타테스트는 무한도전과 비슷? ㅎㅎ... 감사합니다~~

  3. 티스토리...정말 미워`
    아직도 블로그를 못만드니..원~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