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가니를 약간 늦게 보았습니다. 사실 볼까?? 말까?? 고민고민 하다가 결국 오늘 보았습니다.
보고난 지금의 느낌은... 세상이 장애다라는 느낌이 들더군요!

나 스스로도 장애를 가지고 있는게 아닌가?? 라는 생각도, 그리고 세상도 장애구나 라는 생각...
더불어 돈이면 해결 되는구나 라는 생각....

머 여러가지 복잡한 심정이 들더군요!

어느정도 내용을 알고 보았는데도!! 영화를 보는동안 계속 불편함 심기를 감출수가 없었습니다.

영화를 영화로 보려고 해도 그렇게 되지를 않더군요!
만약에 이렇게 일이 커지기 전에... 영화를 보았더라면 덜했을지 모르겠지만, 약간 뒷북스럽게 본 영화라 그런지 몰라도 마음 구석이 답답합니다..


몇가지로 압축되어서 영화를 보고 느낀 점은...

1, 장애인에 대하여 다시 보게 되었다는것...
2. 돈에 많은 사람들이 갈등을 하고, 돈에 사람이 변화를 하는구나 라는 생각...
3. 돈만 있으면 쉽구나 라는 생각...
4. 보는동안 계속 답답함 심정...
5. 알면서도 당한다기보다.. 나라도 저렇게 될까??
6. 영화를 별점으로 평가를 해야 하는 영화 평점 사이트에서 이 영화를 어떻게 평점을 내린다는 자체가 좀 무의미 하다는 생각까지 들더군요!! 이 영화가?? 누구에게 소개 시켜줄때 재미있다 재미없다라고 말하기도 어려운 영화라는 생각
7. 내 아이 .. 그리고 내 가족 내 직업 모든걸 버리고서 저렇게 나라면 할수 있었을까 라는 생각..

아는분에게 도가니 보았냐고 물었더니 하는말은??

영화를 정말 좋아 하는 분에게 물었습니다...

재아 : 도가니 보았어요??
지인 : 아니?
재아 :  왜요??
지인 : 그냥 왠지 불편할것 같아서 안볼련다...
재아 : 네..

또 다른 지인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냥 안보고 싶다고.,.

머 이게 정답입니다. 사실 보고 나면 굉장히 불편합니다.
불편하게 느끼는 감정이, 우리는 뭐하고 있는건가? 세상이 왜 이런가??? 뭐 이런 여러가지 생각들 말입니다.
그냥 짠하고, 불쌍하고 여러가지 그렇다고 막상 할수도 없는게 관객이지만... 할수 있는 조건을 가진분들에게는 할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들더군요!

지금에서야.. 결과가 나왔지만 영화 개봉할때까지만 해도 그렇지는 않았으니깐 말입니다.

아무튼 영화보고 나서 느낀건... 입안에 욕이 가득 찬다는 생각밖에는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불편하더라도.. 봐야겠지요... 그래야.. 사회가 바뀔 수 있을테니까요...ㅎㅎ
    저도... 안봤습니다. 다만. 소설은 봤지요.. 공지영씨가 다음에 연재할때부터 읽었고, 소설책으로 나왔을때도.. 바로 샀습니다.. 비록 초판본은 아니지만..ㅎㅎ 읽을만한 가치가 있는 책입니다. 보관할만한 것도 되구요..ㅎㅎ

  2. 세상이 어떻게 될러는지...
    가슴만 답답합니다.

  3. 이걸 어디서부터 바로잡아야 하는건지 막막하더라구요;;
    보복수사도 이번에 나왔다고하던데 정말 어이없습니다;;

  4. 욕을 콱 해주시지! 미친넘들이라고...정신병자가 아니고서는 절대 이런짓 못하지요.

  5. 저도 재아님과 비슷한 이유로 망설이고 있습니다...
    잘 모르고 봤다면 이런 일이 있었나... 나쁜xx들~~ 이러고 욕이라도 할텐데.
    이제와서 본다면 불편한 마음이 가득 할 것 같아서요...
    하지만 나중에라도 영화가 아니라면 공지영작가의 책이라도 꼭 봐야겠어요..

  6. 보셨네요. 보고 나면 마음이 한동안 안 좋더라구요.

    • 그러게 말입니다.

      영화로 영화를 즐겨야 하는데 보고나니 영화가 영화로 보이지 않는 그런 묘한 기분을 느꼈던것 같습니다.

      평점을.. 주기도 ~~^^;; 그렇더라고요

  7. 전 아직 보지 못했지만, 주위에 이야기만 들어도 화가 나더라구요.
    10월 마무리 잘하시고, 11월에도 행복한 한달 되세요^^

  8. 저도 개봉때 봤는데... 아... 진짜 욕나오더군요..ㅠㅠ;;

    세상이 장애라는 말이 딱 맞는거 같습니다. ^^;

    즐겁고 행복한 11월 되세요~

  9. ㅋㅋ 세상롤이 롤이아닌 기형이 맞다지요..
    점점 좋아지는 세상이 오길 기대해보구 싶더라구요..으

  10. 지인 대부분이
    도가니 보고 나오니 어때? 라고 물어 보면
    대부분 '불편하다' 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안보려구요
    ㅎㅎ;;;;;

  11. 맞아요. 제 주변의 사람들도 불편해서 안 본다는 게 가장 많은 이유였어요.
    저는 시사회로 보면서 공지영작가님이 하신 말씀이 오래 남아요.
    우리가 자꾸 불편하다고 생각하고, 이런 것들을 혐오스럽고 추악하다고 외면하는 우리의 본성을 이해해서 그들이 마음껏 만행을 저지를 수 있었다는. 자꾸 그 말이 오래 남더라구요....

    • 세상을 밝게 만들기 위해 뛰는 사람이 오히려

      바보라는 생각으로 쳐다보고 왜 그러냐 조용히 있지라고 보는 시각자체가 잘못된거죠,,

      그렇다고 선뜻 나서서 돕기는 어려운 사회가 되어버린듯 합니다..

      지나가다 오히려 도와줬던게 화근이 되는경우도 많아서 말이죠..

댓글을 달아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