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오픈캐스트가 블러거뉴스방식인줄 알았습니다. 단지 그렇게만 생각했습니다. 바쁜와중에도 이메일로 확인을 해보니 베타키가 와 있더군요!. 그래서 기대를 조금 하고 있었습니다. 하필이면 그때 오픈케스트 사이트가 열리지 않는 상태였습니다. 그래서 첫 화면도 구경못하는 상황이었지만, 15일에 베타오픈한다고 하니 그때 키를 등록해보고 하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15일까지 기다렸습니다.

그때 이메일로 온 베타캐스터 키입니다. 언제나 그렇지만, 네이버는 이런부분에서 좀 쌔련되고 깔끔한 편입니다. 인정함.^^;
베타키를 등록하러가기를 클릭후에 아래처럼 네이버 오픈캐스트의 뜻을 보신후에 캐스트 개설하기 버튼을 누릅니다.
캐스트 개설 시작하기를 눌러서 시작합니다.
이메일로 받았던 베타키를 입력하고 캐스트 개설하기를 클릭합니다.
무슨 약관이 이리도 많은지 약관에 모두 체크하고. 정보입력을 누릅니다. 만명중에 약관 읽는사람이 몇명이나 될까요,.....
위처럼 해당 정보를 입력을 하고 주소에 자기가 원하는 알파벳 두자리를 넣은후에 뒤에 붙는 숫자와 함께 주소를 생성합니다.

개설을 했습니다. 아래처럼요~
음.. 방식이 좀 특별하더군요~!.. 무슨 의미일까요 대부분 티스토리 블로거 유저분들께서 개설을 할때 자신의 블로그 주소의 약자를 쓰더군요^^; 저도~ 약자를 사용했습니다..
제가 이번에 가장 실망했던 부분은 글을 등록하는 방식입니다.

여기서 사용하는 방식이 위처럼 글의 제목을 쓰고, 링크를 쓰고, 출처를 써야 하며, 이미지가 본문에 따른 자동이 아니라 수동으로 다운받아 넣어야 합니다.(안넣어도 상관은 없습니다만 아시겠지만 이미지가 있는글과 이미지가 없는 글의 힛트수는 틀립니다.) 
저는 최소한 자신의 블로그의 RSS를 인증을 통해서 자신의 글을 불러 제목만 끌어다 바로 사용할수 있겠지라고 생각했습니다......

이렇게 단순한 수동방식을 쓸줄은 생각도 못했습니다. 그렇게 생각을 하면서 몇개를 해봤는데, 왜 이렇게 했을까 하는 생각마저 들면서 몇개 더 해봤는데 이건 너무 귀찮아서 못하겠더군요.....
위처럼 링크를 등록하고 목록에 넣은후에 글을 끌어다가 오른쪽에 캐스트보드에 넣습니다. 그리고 10개의 글을 완성한후에 발행을 합니다...

스타일은 다양하더군요~

네이버 오픈캐스트 메인화면


그냥 네이버 오픈캐스트에 대한 몇마디 하면...

1. 만들다가 오픈한 느낌? 베타라서 그럴찌도...
2. 본문만 복사를 안했을뿐이지, 링크와 제목 출처를 긁어다 붙이면 자신이 발행한것처럼 할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
3. 왠지 모르게, 네이버스럽지 못헀다는 느낌?
4. 뭔가 급하게 생각을 한거 같은데 이건 아니다라는 느낌?
5. 파일 업로드 공간 500kb 에 좌절!
결국 우여곡절 끝에 결국 발행은 했습니다.

조금 편하게 변경되기를 희망합니다.

네이버 오픈캐스트 : http://opencast.naver.com/JA652
네이버 오픈캐스트 : http://opencast.naver.com/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본문 밑에 작은 하트를 눌러주세요!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ㅎㅎ 오픈케스트... 예전에 저랑 같이 일하셨던분이 작업한걸로 알고있는데..
    재아님은 많이 실망하셨군요~~^^ 뭐.. 아마...아직 베타라 그럴꺼예요 점점 나아지겠죠^^

    ps. 여기 벌레가 기어다녀서 깜짝놀랬어요!

  2. 네이버 첫 화면 바뀐거 살펴보다가 오픈캐스트 봤는데...
    구독 위주의 문화에 익숙하고 노련한 티스토리 블로거들보다 네이버 자체 블로거들 캐스트가 많이 보이도록 해놓았더라구요.
    큰맘먹고 트래픽 빼주는 것까지 감안하고 시도했지만 그만큼 다른 효과가 없으면 할 의미가 없다고도 생각할 것 같아요.
    그리고 디자인이나 인터페이스 등이 네이버 기존의 장점인 일목요연한 단순함에서 벗어나는 것 같아서 느낌상으론 성공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다음은 그냥 이대로 가는게 나을거 같네요 ^^

    • 음 네이버 메인화면으로부터의 유입은 만족하지만 ... 그래도 이건 너무 복잡하더군요~...;;

      복잡하다기보다 쉽게 말해서 귀찮습니다. ㅠㅠ;

  3. 헐. . . 엄청 복잡해보이는군요. . . -.-;

  4. 설명을 들어보니 웹2.0하고는 거리가 참 먼것 같군요.
    근래 api의 익숙함과 공유의 편리함에 익숙해지는데..
    처음 작업할때는 단순 노동이 필요하겠군요!

  5. 네이버에 신청을 하셔서 베타키를 받으셨나요?
    아.. 저도 등록하고픈데..어떻게 하는지 몰라서 이러고 있는중이에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 글만 봐도 머리아푸~요..
    그래도 우째 한번 해 볼라니까능...3월부터 개설이 가능하다네요..ㅎㅎ
    잘못 본게 아니기를...ㅎㅎ

  7. 흠... 완전 귀찮군요....
    프레스블로그 자동등록 클릭도 귀찮은데...
    이건 일일이 수동등록이라니... ㅜㅜ
    요즘 네이버는 시대를 자꾸 거슬러 올라가는 느낌이네요..

    • 프레스 블로그의 자동등록도 ㅋ 귀찮긴 한데..

      그래도 그건 그나마 등록만 누르면 되는데

      이건 주소랑 제목이랑 출처랑 이미지를 다 수동으로 넣어야 합니다..;;

  8. 움... 네이년 없이도 반년이상 살아보니 살만하더군요...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