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에 특별한 외출없이 집에만 있다보니, 자동차를 이용을 잘 안합니다. 이틀이나 삼일에 한번정도 운전을 하는데 따져보면, 일주일에 2번정도 하는것 같습니다.

저번주 일요일에 운전을 하고, 오늘 아침에 다시 운전을 하게 되었으니 만 3일만에 운전을 하게 되었네요 시동을 걸고, 한 3미터 갔을까요. 이상하게 차가 왼쪽으로 자꾸 갈려고 하는겁니다. 이상하다 생각은 했지만, 오랫만에 운전을 하고 날씨 탓인가, 하는 생각에 1단 넣고 다시 출발 해봤습니다.

아까보다는 조금 덜한듯 하면서도 소리도 나고, 핸들은 떨면서 자꾸 한쪽으로 쏠리더군요~ 그상태로 5미터 정도를 간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차에 문제가 있다 생각하여 정지후에 나와서 확인해보니, 타이어가 펑크가 나 있더군요 --;;;; 제가 지금까지 운전을 하면서 타이어가 펑크나본적은 처음 초보때, 주차를 잘못하여 타이어 옆면을 찢어 버린후로 8년만입니다.

햅틱2 핸드폰으로 촬영

세차안한지가 2주가 넘은데다 오래된 필름 사진 효과를 주고 거기다, 타이어 펑크까지 나니, 고물차 저리 가라네요 --;
일단 출근시간 때문에  다시 왔던 8m 를 후진하여 다시 주차시키고 걸어서 출근했습니다.

퇴근후에 콜을 불렀습니다.

차를 살짝 들어 올리고 타이어를 돌려보더니 이상한게 하나 박혔더군요.. 그 왜 있지 않습니까?? 영화에서 보면 자동차 진입을 막을려고 타이어 펑크내기 위해서 바닥에 뿌리는거 그 왜 비슷한게 박혔더군요... 그러면서 저에게 예비타이어로 교체를 해드릴까요? 아니면 때워드릴까요? 하시더군요... 그래서 바로 때울수 있습니까?? 질문하면서 바로 해달라고 했습니다.

어차피 예비타이어로 교체를 해도, 현재 사용하는 타이어를 때워야할것이고 그런후에 다시 교체를 해야 하니, 그냥 때워달라고 했습니다....

타이어에 박힌걸 잡아 빼시고, 바로 버리시더군요.... 그래서 그 박혔던것을 미쳐 핸드폰으로 찍질 못했습니다. .. 그렇게 빼신후에 송곳같은것으로 찔르시고 다시 땜빵할걸 가져오시더니 쑤셔넣더군요 --;; 그리고 짜른신후에 공기를 넣으셨습니다.

다 되었길래, 부탁을 좀 드렸습니다. 다른 타이어에 공기압이 적당한지 좀 봐주시고, 공기가 적다면 바람좀 넣어주세요! 라고 말씀 드렸더니, 4바퀴 모두 넣어주시더군요~~. 너무 감사했습니다.^^

타이어의 공기압으로 인하여 기름이 얼마나 절약되는지도 잘 알고 있습니다. 오히려 이번일로 타이어의 공기압을 다시 맞출수 있어서 좋은것 같기도 합니다.

여러분도 카센터에 들려서 한번 봐달라고 하세요!^^;
이글이 저처럼 타이어에 펑크 났을때의 상황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본문 밑에 작은 하트를 눌러주세요!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오우 하마터면 큰일나실뻔했네요.
    저도 3년전인가? 누가 일부러 바퀴에 뭘 꽂아놔서
    아침에 출근에 아주 지장이 생긴일이 있었는데..
    덕분에 그래도 공기압 맞추신것으로 위안을 삼아보세요ㅠ.ㅠ

    • 저런. ㅎㅎ 그러게요 오히려 잘된것일수도 ㅋㅋ;;

      있다는 공기압이 부족한 상태에서. 기름 낭비가 되고 또 사고의 위험도 있으니^^

      오히려 더 잘된것 같습니다.

  2. 영화같은데서 바퀴 터뜨릴려고 배트맨이 쌱 뿌리는 그런건가요 ?;
    그래도 잘 해결되신듯해서 다행이네요 달리다가 갑자기 터졌으면 사고가 날수도 있었으니까요

  3. 저희 어머니께서도 비슷한 경험을 하신 적이 있어요.
    퇴근하시는 길에 바퀴에 못이 박혔다는군요. 퇴근할때야 당연히 알 수가 없고, 밤새 바람이 조금씩 빠져서 다음날 아침에야 발견하셨다고 합니다.

    저희 어머니께서는 보험사를 부르셨다는군요.
    처음에는 스페어타이어랑 교환해주겠거니 싶었는데, 보험사 직원은 펑크난 타이어를 직접 때워주고 갔다네요.

    아무튼 일이 커지기전에 발견해서 다행입니다.

    • 아 그러셨군요^^

      저는 처음이라 많이 당황했습니다. 다음에는 좀더~ 능동적으로 대처할수 있을것 같습니다.^^

      혹 주변에 누가 물어보더라도^ 도움이 될것 같고요~

  4. 아, 은근 걱정하고 있었는데, 그냥 콜 부르면 되는군요. ㅎ 사실 타이어 교체는 기본이라고들 하지만, 따로 배울 수 있을 만한 기회가 좀처럼 없잖아요....언젠가 한 번은 꼭 배워야하겠지만 음. 일단 포스트 보고 안심했어요. ^^

  5. 이런 연초에 차로 액땜하셨네요!
    그 땜질하는 송곳같은거 신기하지 않던가요? 저도 첨 봤을때 무지 신기했었죠~ 구멍 더 크게 만드는줄 알았다는...ㅎㅎ

  6. 오히려 새옹지마 전화위복 이시네요. ^^
    차가 없어서 공기압의 영향 같은건 잘 몰랐는데 신기합니다.

  7. 저도 비슷한 이유로 펑크 났던 기억이
    갑자기 나는^^;;;

  8. 댓글을 달려고 하는데 개미녀석이 방해를 하네요 :)

    운전하시면서 타이어 교체는 기본이신데 못하시네요 ㅎㅎㅎ
    처음에 교체해 보시면 30분 넘게 걸리지만 몇번 하다보면 10분정도면 금방 교체하실수 있답니다. 다음에는 직접 해보세요 ^^;

    타이어는 여름에는 조금 빵빵하게, 겨울에는 공기압이 조금 적게 해서 다니시는게 좋아요.
    겨울엔 바닥과 접지면적이 많아야 사고위험이 적답니다.

    • ㅎㅎㅎ 저도 나중에는 직접 해봐야겠습니다.

      그러게요!! ㅎㅎ 배워야 하는데,. 나중에 sleepy 님을 불러야겠습니다 ㅋㅋ

      좀 해주세요 ㅋㅋ

  9. 사고 안난게 천만 다행이네요 ^^

  10.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1. 헛. . . 첫페이지 등극 축하드립니다. . . +_+

  12. 타비아이 2009.01.24 23:39

    저도 얼마전에 비슷한 경험을 했어요. ^^;
    님은 운전 경력이 꽤 된것 같은데 전 이제 4개월차 왕초보상태에서 그런일 겪으니
    정말 어찌할바를 모르겠더라구요.
    뒷타이어 두쪽이 다 펑크난 상태에서 암것도 모르고 열심히 달리다 알아차렸으니
    말 다했죠 뭐... ㅋㅋㅋㅋ( 약1km운행 후에 알았습니다. ^^;)
    누군가의 장난으로 바람만 빠진 상태라 수습은 그냥 공기채우기.
    차에대해 조금 더 신경쓰게 된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안전운전 하세요~ ^^

  13. 우리 서방은 직접 때우던데요
    개껌같이 생긴것이 있더라구요 한통에 몇개 들어 있던데요
    도구를 준비해서 다니시다가 펑크나면 직접 때워보세요 돈이 덜들지 않을까요

    • 가까운 퀘이사 2009.01.26 11:05

      후미, 퀘이사님 진자 초보운전자네요.... 님 트렁크 열어보면 빵구나면 사용하라고 쓰는 장비 다 들어 있어요.. 원래 생산할때부터 실려 있습니다 ㅡㅡ; 바람넣는것만 만오천원정도주고 사서 실어 넣으세요, 교체 하실려면 바로 교체는 가능하고요.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