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퇴근을 하는중이었습니다. 비가오는중이라 우산을 들고 터벅 터벅 바지 끝자락에 물이 묻지 않도록 조심히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가다보니 벽에서 이상한 물체가 반짝 반짝 되고 있더군요!! 그것도 두개가 말입니다...
주변은 약간 어두웠는뎅 유난히 반짝이길래 궁금해서 조심스럽게 다가 갔습니다.

보고나서 웃어버렸습니다.... 뭔지 아시겠습니까???
그렇습니다. 자동차 옆 사이드 밀러입니다....
도대체 자동차 사이드 밀러가 왜 저기에 붙어 있을까요!! 그것도 딱 눈높이에 말입니다.

사이드밀러가 사고로 깨지거나 할때, 뒤에 양면스티커 방식으로 접착되어서 파는 그런거 같더군요! 크기를 보니, 중형차 정도로 되어 보입니다. 차종까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누가 저렇게 붙였을가요??

깨진 사이드 밀러도 아니고, 멀쩡한 사이드 밀러를 저렇게 붙일 이유가 있었을까요?
아무튼, 웃는 세상입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본문 밑에 작은 하트를 눌러주세요!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노상방뇨 방지용 아닐까 하는 생각이 문득 스치네요..ㅋ

  2. 어머~ 저런 걸 왜 저기다 붙여놨을까요??
    재미있기도 하고... 혹시 못된 장난삼아 멀쩡한 차의 사이드미러를 떼어다
    놓은 것은 아닐까 싶기도 하고.. 여러가지 추리를 하게 되는데요~ ^^;;;;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