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운암정의 대를 잇기 위한  성찬과 오봉주가 요리대결을 합니다...
영화를 보는동안 진지함도 보이고, 맛갈나는 장면도 보이고, 슬프고 애절한 장면도 보이고, 코믹장면도 보이고, 나름 복합적인 부분이 많이 보입니다. 모든게 적절하게 다 들어있더군요~~..

화면은 종종 끊긴다는 느낌도 받습니다.. //

맛을 마음으로 만드는 성찬과, 이길려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오봉주와의 대결이 보여지는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화를 원작으로 해서 그런지, 만화스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스터 역시 요리대결을 예상하듯이 잘 보여주는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찬 : 진지합니다.. 그리고 정말 최고의 요리사가 되기를 원하고 노력합니다. 자신이 어렸을때부터 키우던 소를 잡을만큼 ㅠㅠ; (슬픈 장면이었슴) 노력합니다..
본받을점도 있더군요~ ㅎㅎ// 장사도 잘하고, 말도 잘하고, 그리고 효자입니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봉주 : 비열하기 끝이없죠.... 모든 영화와 드라마등엔 반대파?? 악역이 있어야 재미가 있죠~... 나름 비열합니다. 독을 타기도 하고, 남에껄 훔치기도 하며, ㅋㅋ 말도 비열하게 합니다.. 그리고 가끔 무작스럽게 웃깁니다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수 : 이기자입니다. 직업이 기자죠~~.. 항상 카메라를 들고 다니고, 오봉주가 운영하는 식당을 홍보하기도 합니다.. 나름 맛깔나는 감초역활을 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름이 진수인데. 여자이름 치곤 좀 어색하죠~... 마지막에 ~ 저 이름은 성찬과 진수성찬이 됩니다 ㅋㅋㅋㅋ. 웃겨서...//


영화를 보면, 코믹스러운 장면도 많고, 진지한 장면도 많고, 입에서 침이 고이는 장면도 많고, 슬픈장면도 많고... 복합 장르라고 해도 되겠습니다. 액션신도 있습니다 ㅋㅋ

라면의 맛을 느끼기 위해 매맞는 장면 ㅋㅋㅋ. 나름 군복무시절을 기억하게 하더군요~

그래도 저의 결론은 만화스럽습니다. 만화를 원작으로 해서 그런지 만화스러울수밖에 없더군요~~...

공식홈페이지 : http://www.bestchef.co.kr/
제가주는 식객의 평점은 ★★★★☆ (4점) 입니다.

ps. 전 식객이라는 만화를 본적이 없습니다. 그냥 영화로써만 처음 보게 된거죠... 그냥 전체적으로 만화가 원작이라 그런지, 제가 보기엔 만화스러운면이 조금 있는것 같더군요... 그리고, 제가 그냥 영화를 본 재미 여부를 말씀 드리면, 재미 있다고 추천하기도 그렇고, 재미없다고 보지 말라고 하기도 그런 영화였습니다... ^^ 선택은 여러분이~하셔야겠죠~
그리고 저와 다르게 재미있다고 느끼시는분도 있을꺼고, 재미없다고 느끼시는분들도 있을꺼고,,, 저처럼 그냥 그저 그렇네라고 느낄수도 있을꺼니깐.. 그냥 보는사람의 견해에 따라 다르겠죠~~

ps. 홈페이지에 대한 아쉬움도 있습니다. 영화를 보고 리뷰를 작성하다보니,해당 영화의 공식홈페이지를 방문해서, 포스터와 웰페이퍼, 스틸컷등을 가져옵니다. 스틸컷이 플래쉬로 되어 있어서 다운이 불가능하더군요... 더불어 동영상 역시도 다운이 불가능한게 조금 아쉽습니다. 그래서그냥 웰페이퍼로... ㅠㅠ;;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본문 밑에 작은 하트를 눌러주세요!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올블 관련글 보고 찾아왔다가, 트랙백 남기고 갑니다~^^;

    개인적으로 저에겐 큰 실망을 안겨준 작품이었습니다. 나에게 제대로 된 '진수성찬'을 돌려줘~! 라며 울분을 토했던;;;

    원작의 에피소드 형식을 취할 가능성이 있는 드라마 "식객"이 더 기대가 되네요;

    • 전 원작(만화)를 보지 않아서, 머라 말씀드리긴 머하나 그냥 일반 영화를 즐겨 보는 사람으로써는.. 그냥 그저 그랬습니다..//

  2. 초밥왕이 나오고 인기를 끈 다음에 나온 만화로 압니다.
    그걸 계기로 기획을 했는지도 모르겠지만, 나름 조사도 많이 하고 상당히 좋은 작품임에는 틀림이 없는 것 같습니다.
    큰 줄거리가 있는 내용은 아니고 에피소드 별로 나눠지는 작품이니 혹 기회가 되면 읽어보십시오 ^^

  3. 만화로만 봐서 기대하고있었는데, 역시 만화스럽군요.ㅋ

  4. 라면 이야기가 나왔을때 딱 알았습니다.
    라면은 배고플때 먹는게 맛있다는 대답을...

    원본을 보신 분들은 상당히 당황해 하시는 분이 많이 계시던데
    저는 아직 원본을 보지 못해서.. 나름 잼나게 봤습니다.

    소가 뒤돌아 볼 때는 정말 슬프더군요.

    • 맛습니다...

      무슨 라면이 제일 맛있다 하지만, 배고플땐 어떤라면이도 맛있죠.. ㅎㅎ// 저도 소가 뒤돌아 볼때

      눈물을 흘릴때 정말 슬프더군요~... 주인을 위해 희생을... 약간 웃기면서 슬펐던 장면은 홍수나서 지붕위에 둘이 있을때 .. 쪼매 이상도 하고, ㅋㅋ 좋게 보이기도 하고 머 그렇던데요 ㅋㅋ

  5. 캐노비 2007.11.06 00:42

    재아님께서는 만화를 평가절하 하고 계시는 군요.
    영화화 된 허영만 작가의 전작 [타짜]도 실제 만화의 느낌을 영화에서
    10분의 1도 제대로 살려내지 못했다고 보는데
    영화화 된[식객]도 역시 마찬가지 인가 보군요.

    만화스럽다는 말은
    만화를 좋아하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썩 기분 좋은 표현은 아니군요.
    어중간한 영화보다는 구성이 뛰어난 만화가 많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단지 만화라는 이유로 가치가 떨어진다면 그건 유쾌한 현상은 아니겠죠.

    재아님의 표현대로라면
    영화스러운 만화가 훨씬 많은데 말이죠.

    • 캐노비님께서 말씀하신대로 제가 쓴 표현이 만화에대해 평가절하고자 쓴 표현은 아닙니다...

      만화를 평가절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캐노비님의 말씀 들어보니, 제가 표현이 많이 모자랐다고 생각이 드네요! 그런뜻은 아니었는데...//ㅠㅠ

      캐노비님께서 말씀하신대로 영화보다 더 좋은 만화 많고, 만화보다 더 좋은 영화도 많습니다. 그리고 원작만화의 느낌을 10분 1도 살리지 못한 영화도 많이 있습니다.

      단지, 만화라는 이유로 가치 떨어진다고 생각 한적도 없습니다.. 저도 어렸을땐 만화에 웃고 울고 그랬거든 물론 인기만화만 봤지만요~~... 어머니에게 거짓말 해서 돈 타다가 만화책도 사서 보고 그랬죠....

      대부분의 사람처럼 저도, 원작 만화를 보지 않고, 영화 식객을 본 입장에서 저처럼 표현한 사람도 있고, 재밌다고 표현한 사람도 있고.. 재미없다고 표현한 사람도 있고, 원작만화가 더 낳다고 생각한 사람도 있을겁니다...

      그래도 나름 영화 식객을 봤을때는 재미 있었답니다...
      ^^:;

      기회가 되면 원작만화도 볼 기회가 있겠죠~~

  6. 저는 무지하게 재미없다고 느껴서 욕을 잔뜩 써놨는데.. 트랙백해도 될지요^^;;

    • ㅎㅎㅎ 편한대로 하세요

      보는사람마다 다 틀리니, 누가 잘못봤다고 하기엔 좀
      영화는 취미인데 시험문제가 처럼 정답이 있는건 아니잖아요 ^^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