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컴퓨터에 재미를 느끼게 된건, 중3때였을겁니다. 친구집에 갔는데 심시티를 하고 있더군요~!
물론 386에 흑백이었습니다.. 정말 신기하더군요~!~! 공룡도 나타나고 불도 나고, 건물이 지어지고 말이죠`!
그후로 약 1년정도후였습니다. 최초의 저의 컴퓨터가 생겼답니다.. 고1이었어요~!.. 최고성능의 약 200만원정도를 주고 레이져 프린터기에 풀셋트로 구입했습니다.... 윈도우도 있었죠~!

한순간에 친구들에게 우상이 되어 버렸습니다. ㅋㅋㅋ
그때부터 컴퓨터로 할수 있는 모든걸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음악도 하게 되었고 작곡도 하고 창작도 해보고 안시(ANSI)도 해보고, 게임도 하고 PC통신도 하고 별의 별걸 다 했습니다. 일주일에 한번씩 AS받았습니다...ㅠㅠ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제가 만든 자료들이 차곡차곡 쌓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몇년동안 하드에 하드에 백업을 하면서 옮겨오면서 계속 그 자료들을 유지 시켜왔습니다..

컴퓨터에 약간의 이상징후가 생긴다거나 곧 포맷을 해야겠다라는 그런 느낌이 들때 우리는 백업을 해야겠다라고 생각을 합니다... 결국 그냥 버텼습니다. 그리고 군대를 갔고, 군대를 다녀오니 PC방이 난무하고 인터넷이 보편화되었더군요~!~ 2년사이에 ,,,,  집에돌아오니 컴퓨터가 말도 안되게 느리더군요~! ㅡㅡ;; 그래서 새로운 최신형 컴퓨터를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예전의 자료들은 486시절에 만든 자료들이라 그런지 요즘같이 인터넷 시대의 파일의 호환성이나 프로그램이 부적합하더군요~! 결국 시디에 백업도 안하고 하드에 저장후 컴퓨터에서 분리하고 따로 보관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몇년후에 옛추억이 나서 하드디스크를 연결했는데 하드가 인식을 못하더군요~! 급좌절에 절망과 함께 저의 모든 창작의 추억자료들을 잃게되는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ㅡㅡ;

그래서 하드디스크를 AS센터에 맞겼더니 하는말..

소리가 너무크고 인식을 못해서 AS불가능 합니다...
가져가시거나 아니면 폐기처분 하겠습니다. 라고 말을 하더군요~!

그래서 오늘까지 찾으러 안가면 그냥 폐기처분 하라고 말을 하고 끊었습니다....

하루종일 신경 쓰이더군요~!.찾아와도 어차피 못고칠꺼, 내가 고쳐볼까?, 그냥 냅두자, 어쩌지 하고 이런저런 고민하다가 하루가 가버렸습니다.

결국 제 하드디스크는 추억과 함께 사라졌습니다.ㅡㅡ;;;; 저의 소중한 자료들이 없어져버렸습니다. 백업안한
저의 불찰이기도 하지만요 ㅡㅡ;;


가끔 TV에서 노트북을 잃어버렸거나 지갑을 잃어버렸거나 하는분들의 찾을때 하는 말은 돈은 가져가셔도 됩니다. 제발 그안에 들은 자료와 사진만 되찾게 해주십시요라는 말을 가끔 듣습니다.. ...

그만큼 소중한 자료라는걸 알수 있습니다.

하드디스크를 너무 믿는것도 그렇고, 시디에 백업 안한 저의 불찰도 그렇습니다. 어떻게 보면 미리 예견된 일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혹, 이 글을 보시는분중이라면 어떤방법이든 백업은 해두세요~~..//ㅠㅠ; 중요한 자료가 있다면 백업이라도 해두세요^^//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본문 밑에 작은 하트를 눌러주세요!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저도 처음으로 갖게된 PC의 하드디스크에 소중한 자료를 많이 모아뒀었는데.. 그게 4GB였었거든요. DVD한장보다도 저장 공간이 작았지만 PC통신을 하던 시절부터 모았던 많은 글과 갈무리 해둔 채팅 내용들 또 그림, 사진이 하나 가득이었죠.
    제가 군대를 간 사이에 동생이 하드디스크를 떼서 친구에게 잠깐 빌려줬었다는데 그게 먹통이 되어버렸습니다. 복구를 하려고 보니 어렵다고 그러고..
    재아님의 일이 남의 일 같지 않네요ㅠ_ㅠ

    • 그러게 말입니다.... 요즘같이 시디에 백업한다고 해도, 무서운게.. 시디도 어떻게 될찌 모르잖아요 ㅋㅋ 그래도 2차 백업은 되는거니깐~! 괜찮지 않을까요~!

      여하튼 슬프시겠습니다. ㅠㅠ;

  2. 저도 예전에 왕창 날려먹은 적이 있는데 그때 한동안 이걸 어떻게해야하나 싶은 생각이 멍하니 있었던 기억이 나네요.ㅜㅡ
    지금은 정말 중요한 자료는 백업을 해둡니다. 습관이 되어버렸어요...
    그런데 때론 이게 중요한건지 아닌건지도 모를 때가 있네요.;;;

    • 저도 혹시 백업을 했는지 안했는지 기억이 안납니다.

      하도 오래돼서. 어쨌든 백업을 안했다면 영원히 사라진거죠~!..

      나름 몇일을 고생한건데...

  3. 심시티.. 예전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가끔 백업해둬야겠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잘 안되네요...
    이번 긴 연휴동안 한번 해볼까 싶어집니다...

  4. 단순 파일을 백업하는 것이 아니라...
    소중한 기억과 추억을 백업해두어야 겠네요 ^^

    • 그러게 말입니다...
      사진도 그렇지만요.... 작업파일등도 여러가지로 ... 추억이 됩니다..//

      꼭 시디만의 백업은 아니지만, 일단 하드 디스크를 벗어나서의 백업은 한개정도는 해야하지 않을까 합니다...

  5. 아 안타깝네요 ㅠㅠ 하지만 영원한 재아님의 두뇌라는 하드디스크는 추억을 무기한 저장할수 있으니 어느정도 다행이네요 ㅋ

  6. 안타깝네요 ㅠㅠ 추억이 사라져 버리다니...
    추억을 지키기 위해 항상 백업을 해야겠어요^^

    • 언젠든 인터넷이나 오프라인으로 구할수있는거야 뭐가 문제겠습니까만은.. ㅠㅠ;

      그렇지 않음이 문제지요~!...ㅠㅠ;

  7. 비밀댓글입니다

  8. ㅋㅋㅎ, 심시티 .. 386 흑백화면이라뇨 ! 녹색화면입니다. 엄연한 칼라 ㅋ 추억이새록새록 하는 말들이네요.. ㅎ

    • 그랬나요 하도 오래돼서 벌써 10년이 넘은지라..

      워낙 칼라에 찌들여서 ㅋㅋ 그런듯 하네요

      그러고보니 초록색인듯 하기도 하고.. ㅎㅎ

  9. ㅎㅎ 저도 중요한 추억은 usb에 보관할려구요.

  10. 아쉬운 일이네요. 저희집 컴퓨터에서 가장 소중한 자료는 아이들 사진인데 (요즘 컴퓨터가 너무 느리고 소리가 나고 불안해서) 혹시라도 사라질까봐 여기저기 나누어서 보관중이죠. 블로그 자료도 그렇고요. 정말 일터지고 아쉬워하기 보다는 미리미리 조심해야겠어요.

    • 네에 하루정도만 시간내도 몇년이 즐거울찌 모릅니다..

      미루다 미루다 몇년동안의 추억을 사라지게 하는것보다요~

  11. 정말 컴퓨터 자료 날라간다는 생각만 해도 아찔..ㅠㅠ
    너무 많으니 백업하기도 참 애매해요;
    그리고 시디에 백업해도 종종 잘못 구워지거나 하기도 하고.. 오래된 시디는 잘 인식을 못하는 경우도 있더라구요. 에러가 나서 안 읽히는 파일도 있고 그렇던데..;ㅅ;

    • 그래도 저처럼 시디에 백업도 못해보고 사라지는것보다는 낳지 않겠습니까~!..

      기회가 되면 백업 해두세요~! 저처럼 사라지면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12. 요즘은 파일 사이즈도 커지고, 갯수도 많아지다 보니
    CD나 DVD로는 백업에 한계가 있더라구요.

    담달 월급 나오면 저도 외장형 하드 하나 사려고 고심중입니다.
    괜찮은 모델 뭐 있으려나요 ㅎㅎ

    • 일반적으로 내장하드에 계속 백업해두는건 위험하긴 합니다...

      특히 중요한 자료들이 있다면요

      언제든 구할수 있는 자료라면 안타깝게도 다시 구할수 있지만 중요자료는 다시 만들어 낼수 없는 문제같은거요~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