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시아의 왕자를 처음 알게된건 컴퓨터 게임이었습니다.
처음 이 게임을 했을때의 느낌은?? 신기했습니다

조작이 간단하면서도 모험을 떠나고 어디서 어떻게 변화될찌 모르는 상황에 움직이는 바닥과 떨어지는 천정블럭 그리고 적과의 칼싸움등을 볼수 있는데요!!

아무튼 신기했던게 많았습니다.
저는 엔딩을 본 기억이 없습니다.... 후반으로 갈수록 너무 어렵더군요! 포기!!
 
가장 어려웠던 부분은 맨 오른쪽 부분에서 점프를 연속으루 두번을 하고 반대쪽으로 계속 달린후에 끝 벼랑에 매달려서, 내려오는 철창 문으로 들어가는 부분이었는데. 이부분이 가장 힘들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아무튼 옛날 이야기는 그만해야겠습니다.

영화 페르시아의 왕자 - 시간의 모래를 보면서 느낀건 페르시아 왕자의 느낌을 잘 살렸다고 생각합니다. 제주를 넘거나 뛰어 넘고, 균형을 잡고, 사물을 이용하는등의 모션은 페르시아 왕자의 게임을 즐기는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영화는 참 짜임새 있게 잘 만들어졌다고 생각은 합니다.
캐릭터도 어느정도 우리가 알던 페르시아의 왕자에 잘 어울립니다.


분위기도 그렇고, 나름 오랫만에 추천할만한 영화를 봤다고 생각합니다.
영화의 몰입도는 지겹지 않게, 박진감 넘치게 잘 만들었다고 생각을 하며,, 포스터에도 있지만 캐리비안의 해적 제작군단이 만들었다고 해서 그런지 몰라도 약간 캐리비안해적의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와이어액션도 좋고, 적당한 CG 그래픽의 조화도 잘 만들었다고 생각은 합니다..


제이크 질렌할(다스탄 왕자)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이분 볼때마다 왜케 잠이 오게 생겼지라고 생각했습니다.
약간 눈꼬리가 아래로 내려가다보니 잠이오게 보이는데 영화를 보면서도 자꾸 그런생각이 들더군요! ; 그래도 잠은 안옵니다 ㅋㅋ;// 약간 우수하게 보여요~


젬마 아터튼(타미나 공주)

이 여자 배우분을 보면서 느낀거지만, 계속 트랜스포머에 나왔던 메간폭스와 너무 닮았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혹시 맞나 하는 착각까지 들정도로 말입니다.


초반에도 꼭 캐리비안의 해적을 보는것처럼 굉장히 리얼리티하게 보여서 영화를 보는 즐거움이 더 합니다. 그래서 좀더 재미있게 볼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그러나 아쉬움은 후반에 있습니다.

후반 10분정도는 정말 어울리지 않습니다.
빨리 끝내야 한다는 느낌도 들고 , 찍다가 다 못찍어서 대충 끝냈다는 느낌도 들고 아무튼 후반이 나쁘진 않지만 그렇다고 깔끔하지도 않습니다.

말그대로 초반과 어울리지 않게 끝나는 느낌입니다.

간단하게 이런 느낌??

무협드라마 보다, 갑자기 후반에 미래로 가서 로봇트와 무술 대결을 하는 그런 느낌?? 제 말이 더 이상하네요 ㅋㅋ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본문 밑에 작은 하트를 눌러주세요!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영화가 게임이 있다는것을 나중에 알았어요.
    전 주인공이 야마구치(벽타기,점프하고..이런거) 를 했나? 싶게 참 잘 한다 했었는데 게임에서 온거였네요.ㅎ

    마지막 부분에 급결말은 좀 아쉬운감이 잇었어요...ㅎ

  3. 재아님 카테고리를 보니 다루시는 영역이 아주
    다양합니다.
    암튼 많이 아시고 열심히 하시는 모습이 항상
    떠오르더군요.
    주말 조금은 쉬어가는 시간 되세요.^^

  4. 원작인 게임은 참 재밌게 했는데 말이죠...
    그렇기에 더더욱 영화는 아쉽네요;; ;ㅁ;

  5. 어제 봤는데... 다시 게임이 하고 싶어지더군요 ㅎㅎ

    • 아~~아악~!~;; ㅋ 참으세요

      얼마전에 디아블로2 생각나서 잠깐 했는데;;
      ㅠㅠ; 요즘 게임에 눈이 멀어서 그런지 왜 그렇게 그래픽이 구린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ㅠㅠ

  6. 재미있어보이는데요 ㅎㅎ
    내용은 안보고 지금 보러 가야겠어요 ^^;;;
    소개 감사!! 즐거운 주말보내세요!

  7. 타미나 공주 이쁘군효^^ ㅋ
    휴일도 잘보내시고요^^

  8. 소싯적에 너무나도 재미있게 했던게임^^
    영화도 기대되는걸요^^

  9. 게임 원작이 3부작(시간의 모래 / 전사의 길 / 두개의 왕좌)이니 영화도 그 수순을 따라갈 것 같네요. 그리과 왕자 눈매가 진짜 졸려보이네요 ㅋㅋ 게임에서는 2,3부가 진행될때마다 눈매가 매서워지던데, 영화에서도 그걸 반영하겠죠?

  10. 에전에 친구집에서 신나게 즐겼었죠,
    그때 당시에는 집에 컴퓨터가 없었거든요.
    페르시아 왕자의 난이도는 은근히 높은 편이었는데
    근성과 고집으로 엔딩을 보았던 것이 기억나네요.
    그때 시절의 게임이 모두 그렇듯이 엔딩은 굉장히 허무하지만요.
    이번에 개봉한 페르시아 왕자와 연관해서 포스팅하려고 했는데 재아님이 한발 더 빠르셨네요. ^^ 잘 읽고 갑니다~

    • 아 그런가요^^;; ㅋㅋ 영화 포스팅은 보고나서 바로 써야 그 느낌이 그대로 들어가더군요

      하루정도 지나면 생가이 바뀌는듯 해서 ㅋ

  11. 음, 저도 게임을 통해 엔딩을 본 기억이 없네요. -_-
    영화를 통해서라도 엔딩을 감상해야 할까 봐요. ㅎㅎ

  12. 전 게임은 해본적이없어서~ㅎㅎㅎㅎ
    그런데..정말 글을 읽고보니 메간 폭스 닮았네요~ㅎ

  13. 페르시아의 왕자..ㅋㅋㅋ
    진짜 대박 게임이었죠..ㅋㅋㅋ
    영화도 과연 대박낼지...ㅋ

  14. 페르시아 왕자 저에겐 너무 어려운 게임이였습니다.
    영화도 쉽게 보긴 힘들것 같구요... ㅠㅠ

  15. 전 요즘 아이폰으로 페르시아 왕자를 즐기고 있습니다.ㅋ
    정말 굉장한 그래픽+_+ 영화도 너무 보고 싶어요~~

  16. 잘봤습니다.

    엑스박스와 ps2로 출시되었던 시간의 모래는 정말 게임역사상 희대의 명작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17. 저 게임 어릴때 엄청했던 기억이 나네요. 녹색글자만 나오는 XT 컴에서도 정말 재밌게 했었던 기억이 ㅋ 근데 최근에 나온게임중에도 있긴하더라구요. 데모로 한번 딱해봤던 기억이 있네요. 그래픽은 정말 환상이었구요. 영화도 근데 멋지네요.

    • 녹색글자 하니깐 갑자기 매트릭스가 생각나는군요~ ㅋ

      최근에 나온게임도 접해보긴 했는데.. 어렵더군요 ㅠㅠ;

      ㅋ;;

  18. 저도 끝판까지 가본 기억이 없네요..ㅋㅋ지금 봐도 대단한 움직임!

  19. 게임이 유명하다고 하던데 전 아직 못해봤어요. ^^
    저도 이영화 봤는데 나름 재밌었어요.
    어린이들이 보면 더 재밌을 것 같아요.

  20. 제이크~ 좋아하는 배운데..어떻게 나왔을지 궁금하네요..ㅎ
    저 처진 눈이 귀엽지 않나요? ^^;

  21. 저는 페르시아왕자 안했어요. 너무 어려워서^^;
    댓글 쓰는데 벌레가 자꾸 기어 다니네요ㅎㅎ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