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참 부드럽게 봤습니다.
그냥 일상 어딘가에서 지금도 일어나고 있을듯 한 느낌을 받는 영화랍니다.
사실 엄청난 제작비를 부어서 만든 영화보다 오히려 이런 좋은 느낌의 영화를 보는게 더 재미 있는듯 합니다.

때로는 코믹하고, 때로는 슬프며, 때로는 같이 걱정하는 그런 영화랍니다.

이야기도 재미있고, 연기도 괜찮습니다.

연기 잘 한다라는 생각을 할때마다 그 배우는 언제나 변신을 했더군요!
때로는 멍청하게 때로는 똑똑하게 그리고 잔인하게 변신을 할때 그 배우가 기억에 오래 남더군요! 그렇게 어떤 배역이든 잘 소화 해내는 배우가 박중훈이라고 생각합니다. ^^;
사실?? 트위터 팔로우 중이에요 ㅋ//

상대 배역인 정유미 역시 역활에 잘 어울렸다고 생각합니다.

그냥 부드럽더군요!! 딱히 잘 모르겠습니다.
어떻게 평가하고 어떻게 말을 해야할찌 모르겠지만, 보는 동안은 좋았습니다.^^;;


이 영화를 보니고등학교 시절이 생각이 났습니다.

같은 반에서 공부로 1등하는 친구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반에서 싸움으로 1등하는 친구가 있었습니다.

1등하는 친구가 하루는 반에서 깡패같은 친구에게 부탁을 한적이 있습니다.
공부에 관련 된건데 물어보는건 아니였고요 그냥 약간 부탁하는듯 말 했던걸로 기억합니다.

깔랑깔랑한 그 친구는 그래도 1등이 하는 부탁이라 들어는 주더군요!!
부탁을 들어준 후에 1등하는 친구가 깡패같은 그 친구에게 고맙다라고 말을 하더군요!

그랬더니, 부끄럽다는듯이 머리를 극적이며 웃고 나갔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 참 저런 친구도 순수함이 있구나 했던 생각이 납니다.

전 아직도 이 때의 기억이 생생 합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웃기죠~~
영화도 참 비슷한 느낌입니다.^^;; 그래서 더 정감이 갔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기회되면 비디오나 혹은 dvd방에서 연인과 함께 보아도 즐거울 영화랍니다^^;
자막 읽기 싫으신분 ㅋ^^;
외로운분 ~~
그냥 세상을 다시 한번 돌아보고 싶은분?? ㅋ
뭔가 깨우치고 싶은분??
그런분이라면~ 추천하겠습니다~
아니라고 해도 말입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본문 밑에 작은 하트를 눌러주세요!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저도 이 영화봤는데, 꽤 잘 만든 영화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재미도 있었구요. ^^

  2. 헛.. 전 아직 못봤는데, 다들 평이 괜찮더라구요.
    깡패 나오는 영화는 모두 때려 부수고 험악하고 피튀기는 줄만 알았는데, 훈훈한 감동을 선물하는 멋진 영화~

    • 네 맞습니다.^^;;

      저도 영화보기전엔 그렇게 생각했는데^^;
      꼭 그렇지는 않은듯 합니다``

      가끔 깡패중에 양심적인 사람이 있잖아요^^//ㅋ

  3. 욕하고 약간은 폭력적일것 같았는데..
    의외로.. 너무 재미있을것 같은데요~!
    재밋는 영화소개 잘 보고 갑니다. ^^

  4. 이 영화에 대한 칭찬이 어딜가도 있더라구요 ㅎㅎ
    극장은 물건너간것같고... 저도 볼려고요

  5. 오~ 주말에 한번 봐야겠어요 ㅎㅎ
    우리나라에서 깡패나오는 영화 하면 피튀기고 욕하고 그런것만 있는 줄 알았는데 이런 영화도 있네요~

  6. 영화평 상당히 좋던데... 극장에서 보는건 무리인 상황이네요. ㅠㅠ

  7. 이 영화는 보신 분들은 거의 다 좋다고 많이들 추천하시더라구요..
    저는 남편땜에(왠지 싫다고 하더라구요..) 못 보았지만,
    다른통로(?)를 통해서라도 꼭 보고 싶어요.

  8. 저도 3주일전쯤에 이 영화에 대해서 아주 간단하게 리뷰를 썼었답니다. 개인적으로 "케세라세라" 에서부터 좋아하던 정유미라는 여배우와 박중훈이라는 걸출한 배우가 함께 출연한다고 해서 그때 당시 보려고 했던 영화 1순위였죠. 당연히 개봉하자마자 관람을 했고 역시나 제 마음에 쏙 드는 영화였답니다. 재아님도 재미있게 보셨다니 왠지 공감되네요. 생각보다 많이 흥행하지 못해서 아쉽기는 하지만 분명히 좋은 영화임에는 틀림 없는 것 같아요.
    ^^
    트랙백 걸고 갈게요~ ㅋ

  9. 이영화 친구가 보고 싶다해서 같이 봤는데 생각보다 재밌더군요.
    뭉클한 장면도 있었고. 박중훈님 참 연기도 잘하시고.
    '우리나라 백수애들은 착해~' 라는 명대사도 기억에 남네요 ㅎㅎㅎㅎㅎ

    아.. 근데 덧글창에 있는 8자를 그리고 있는 이 벌레.
    탐나네요 ㅋㅋㅋ-ㅂ-;;

  10. 전 정유미 배우가 좋습니다. 올드맨에서 연기도 좋았고 영화제목이 가물한데 귀여워 귀여워 노래 부르는 영화에도 나왔습니다. 그영화에서도 재미있게 봤었죠. 깡패같은 애인은 영화 아직도 못봤지만 괜찮았나 보네요

    • 전 엔돌슨님께서 말씀 하신 전 영화를 보질 못해서

      잘은 모르겠으나 나름 인상적이었습니다~..

      앞으로 주목할만한 배우라는 생각이 듭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