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를 보고나면 이게 정말 실화야 하고 놀랄때가 많습니다.
감동도 그렇고 감동이 아니어도 좋지만, 대단하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걸 영화화 시키고, 또 실제 주인공의 역활을 맡아서 하는 배우들의 연기력도 좋아야 깊은 감동을 받기 때문입니다.

한참 영화를 즐겨보다가 근래에 몸이 좀 좋지를 않아서 계속 미루다가 보게된 영화였고, 개인적으로 1시간씩이나 기다렸던 영화였기에 나름대로 기대도 많이 하게된 영화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영화 스타일이기도 하고요!
지루함 없이 계속 이어지는 긴장감 그리고 적당히 잘 만들어진 효과들 영화라 각색은 했을수 있으나 그런 부분은 중요하지 않다고 봅니다....


제가 이 영화를 보지도 않고, 그냥 평점만 믿고 어설픈여우님에게 소개 했습니다. 무슨 배짱인지 말이죠~;;
그래도 재미있게 보셨다고 하셔서 저는 나름대로 안심을 하고 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이 무슨 마루타 실험도 아니고 말이죠~ 어설픈여우님 죄송 ㅋ


열차운행의 특성을 잘 반영한 영화립니다.
시작해서 끝날때까지 모든 시선이 집중된 흡인력 있는 영화
화물열차를 소제로 하여 스릴있게 만들어진 영화
긴박감과 감동을 느낄수 있는 영화
기관사의 입장에서 보게된 영화
용기 있는 행동과 자신감 그리고 책임감을 느끼는 영화
쉽게 이해하고 잘 만들어진 영화


아무튼 영화는 참 재미있게 잘 만들어졌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오랫만에 기차를 보니 타고 싶다는 생각을 계속 했습니다. 사고나는 기차를 보면서도 기차를 타고 싶다는 생각을 하니 그것도 웃기네요~ 마지막 하일라이트 부분의 모습이 조금 아쉬움도 있긴 했지만, 그래도 나름 마무리 잘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런닝타임은 1시간 30분정도 됩니다.





언스토퍼블
감독 토니 스콧 (2010 / 미국)
출연 덴젤 워싱턴,크리스 파인
상세보기

오랫만에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본문 밑에 작은 하트를 눌러주세요!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제가 요런 재난영화를 좋아해서 개봉하지마자 바로 봤지요.
    아주 박지감 넘치는 영화였지요. ^^

  2. 박진감이 있겠는데요?
    그럼 봐야죠 뭐.

  3. 흥미진진하고 박진감도 나름 스케일이 클것 같은데요...^^
    개봉관을 둘러봐야 겠네요...재아님도 저랑 스타일이 약간 비슷하신것 같아요 ㅎㅎ

    아~` 그리고 재아님 덕분에 스킨수정 잘할 수 있었습니다.....항상 도움말씀 감사합니다..^^

  4. 아~~이거 잼나나요?
    꼭 봐야겠는걸요? 이번주 영화로 당첨~~ㅋ

  5. 여기 저기서 평이 좋더라구요.

    저도 봐야겠는데요 ㅎ

  6. 오... 이거 정말 기다리던 영화에요!!
    너무 기대되요.ㅎ
    개인적으로 덴젤 워싱턴 영화를 너무 좋아해서요.ㅎ
    꼭 영화관에서 봐야겠어요.ㅎㅎ

  7. 비밀댓글입니다

    • ㅎㅎ 그런가요^^;;

      그럴때가 옵니다. 권태기라고 하죠^^;;

      하기 싫고 왜 하나 안해도 되는ㄴ데. 부담감도 은근히 있고~`..;; 내 맘대로 해도 되는데 왜 이러나 할때도 있습니다..;; ㅎㅎ

      현빈은 버리세요~

  8. 다 졸아라 2010.11.24 00:55

    전 아무생각없이 조조로 혼자 졸랑졸랑가서 봤는데 재밌더군요. ㅎㅎ
    역시 영화는 아무생각 없이 봐야 재밌는거 같아요.
    부당거래를 기대하고 봐서 실망이 컸는데 말이죠.
    꽤 재밌는 걸 건졌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예상외로 사람들이 잘 보지 않던게 의아할 정도였는데...

    • 그러게요 영화를 기대하고 보는것도 좋은데

      기대하지 않고 보는게 더 재미있는 영화를 만들어 내지 않을까 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