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머 특별하게 이가 고장난게 없어서 버티고 있었는데, 한 4년전에 맨 안쪽에 이 하나가 썩더니 거의 사라졌습니다.. ㅜㅜ; 주변에도 큰 충치가 생기지도 않았고, 통증도 없곤 하여 그냥 치과를 가질 않았습니다. 그후로도 한 3년정도를 아무탈 없이 잘 먹고 잘 씹고, 충치도 없고 시리는것도 없이 보냈습니다.

그렇게 하다가, 지금으로부터 1년전쯤 되었을겁니다. 집에서 삼겹살을 먹을일이 있었답니다. 삼겹살에 보면 뼈 있죠.. 그 부분과 정확히 어금니 부분이 맞아 떨어졌나 봅니다. 우두둑 하더니, 이빨이 깨졌습니다. 살짝 깨졌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혀로 이리저리 움직이고 건드리고 자꾸 음식물이 끼니깐, 건드렸더니 서서히 조금씩 구멍이 넓어지더군요~

그후로 조금씩 무너지고 4분 1정도가 없어졌습니다. 넓어지다보니 음식물이 끼어도 잘 빠지더군요~ 이때 빨리 치과를 가서 치료를 했어야했습니다...

시간이 지나니 주변의 이에 충치가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ㅠㅠ;  그래서 없던 충치가 2개나 생겼습니다. ㅡㅡ;; .. 그렇게 고민을 하고 몇달을 보내고 있는데, 같이 일하는 직원이 치과를 간다고 하길래, 같이 따라가서 견적이나 뽑아보자고 해서 따라갔습니다.   가서 치과의사에게 견적좀 뽑아달라고 하면서 얘기 헀더니, 충치, 씌우는거, 스켈링 기타 등등 해서요~... 총 130만원정도 나온다고 하더군요~,.. ㅡㅡ; 아마 1년전에 갔다면 50만원 안으로 해결될 일을 1년사에 두배로 제가 스스로 늘린겁니다. ㅡㅡ;;

그렇게 기겁하고 돌아왔습니다. 이때가 올 봄입니다.... 돈이 너무 비싸다는 생각도 들고, 다른곳으로 가볼까 하고 그러면서 귀찮니즘과 별의 별 일들로 인하여 못가다가, 결국 가게된 사연은 어제 한 TV프로그램에서의 영향입니다..

티비에서 치과에 대한 의료보험 혜택에 대한 이야기를 하더군요~.. 어떤 할머니 한분이 오물 오물 하면서 음식을 드시는데, 드시고 나서 보여준 이빨을 보니 , 하나뿐이더군요~ 허걱~!~!~!// 놀랠뻔 했습니다.. 이거 남일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렇게 아침에 부랴부랴 떨리는 가슴을 안고 찾아가면서 솔직히 환자가 많길 바랬습니다. 떨리니깐 .. 두려우니깐 아프니깐, 걱정되니깐, 간호사가 보면 챙피하니깐 ㅡㅡ;;, 그런 온갖 잡생각을 하고 갔는데, 환자 2명밖에 없더군요 그래서 예약이나 하고 올랬는데, 바로 낚여서 시작했습니다. 엑스레이 찍고 신경치료 하고 씌우는 작업을 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신경치료를 시작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정말 떨리더군요~~...ㅡㅡ; 두근두근.... 마취주사를 논다고 하면서 살짝 따끔 하다고 하던데, 별로 모르겠더군요~ ,,;; 그렇게 마취 주사를 놓고 가만히 있는데, 멍 해지기 시작하더군요~~ .. ;;; 퉁퉁 붓기 시작 ㅋㅋ.. 그후로 치료를 시작하는데 (그 치과 가면 많이 나는 소리 있죠) 이~~~이~~ 씌~~~잉ㅇ .. 먼가를 갈아내는 소리 ㅋ.. 근데 하나도 안아프더군요 ... ;;; 가끔 침이 꼴딱 꼴딱 넘어가는거 빼고는 .. 전혀 안아픕니다. ㅠㅠ; 괜한 걱정으로... ㅡㅡ;; 그렇게 치료가 다 끝났고, 걸린 시간은 대기 시간 5분, 치료 15분, 다시 대기 5분으로 약 20분에 모든 치료 끝... ;;; 그러면서 3일후에 오라고 하더군요~..

제가 이런 챙피함을 무릎쓰고, 무슨 자랑도 아닌 이런 글을 쓰는건, 저와 비슷하게 치과 가는걸 미루고 있다면, 정말 바보같은 생각이며 행동입니다. 당장 치과로 달려가세요~~... 생각하는것만큼 아프지 않습니다.. 돈 걱정 하시다가 돈 더 들어간다는걸 명심하시고, 시간 보내다가, 이 수명 단축됩니다... ㅡㅡ;;

꼭 가세요 ^^/// 전 앞으로 2주에서 3주는 다녀야할듯 합니다... ㅡㅡ;;;;;


망설이지 마시고, 빨리 가세요~~.. /// 오늘도 치료비는 이자처럼, 계속 늘어나고 있음을 아셔야 합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본문 밑에 작은 하트를 눌러주세요!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늘초보 2008.08.06 11:37

    치과에 대한 두려움은 대부분 유년기시절에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당시 치과의 그 통증은 지금생각해도 오싹하군요.
    저도 이빨이 하나 썩었지만 그 기억이 남아서 아직까지 치과안갑니다.흑흑

    • 네에 맞습니다. 유년기 시절에 기억에 오래 남습니다.
      ;; 치과 가기 정말 싫어합니다.

      내과나 안과 등은 몸이 직접 아프니깐 피부로 느끼니깐 갈려고 하는데,. 치과는 당장 급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많더군요~~... 저 역시 그렇고요~~
      ;;;; ;; 늘초보님도 빨리 가세요 안그러면 충치가 옮겨서 주변의 이빨도 썩어갑니다...

  2. 저도 몇달전에 오랜만에 치과에 갔다가 왕창 깨지고 왔습니다. 한달동안 치료 받았던 것 같은데요. 치과는 자주가는게 돈을 절약하는 길 인 것 같아요. ^^;

    • 치과 가기전에 예방하는게 가장 좋지만, 별로 안아프네 충치 하나쯤이야.. 돈도 없는데 계속 이러다가, ㅡㅡ;;

      문제가 더 커진다는게 가장 큰 문제 같습니다...

      ;; 생활습관이 가장 큰 문제죠 ^^// 감사합니다.

  3. 공중보건의 2008.08.06 11:51

    저는 시골에서 공중보건의로 일하고 있는 치과의사입니다.

    시골분들 치료를 하다보면 마음아프는 일이 너무 많습니다.

    시골에서 치과가려면 버스로 50분이상을 나가야 있고, 시골분들이라 이가 썩어 뿌리만 남을때까지 내버려두고 썩어서 못쓰면 그때가서 무조건 뽑으려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분들, 바로 여러분들의 부모님과 같습니다. 당부드립니다.
    부모님들은 돈걱정에 자식걱정안시킬려고 아프지 않으면 참고계십니다. 특히 치과치료는 급하지 않게 생각하셔서 그런지 더욱 심각합니다..
    자식된 도리로써, 부모님의 건강...더불어 치아건강 꼭 챙겨주시길 바랍니다.
    여러분들도 나중에 나이가 들어 이가 없어 고생하시지 않도록 꼭 예방하세요
    예방이 최선입니다. 돈도 돈이지만, 건강이 최선이예요...

    참, 그리고 뿌리끝에 염증이 심해지면, 마취가 잘 안됩니다. 그래서 고생하시는 경우가 많아요..결국, 방치하면 돈도 더들고, 고생하십니다. 예방이 최선이예요^^

  4. 대체..뭘 어떻게 해야 130만원씩이나 나올까요..

    강력한 세금조사와 치과의 의료보험 수급률을 높히고,

    담합이 있었는가 모조리 살펴 봐야 할것입니다..

    [치과 치료는 진짜 상상 초월로 너무 비싸군요]

    • 제가 알기론 130만원 정도는 그나마 적은편에 속한걸로 압니다..;;; ;;;; ;; 아는분은 한개만 하는데도 100만원이 넘더군요~..

      저는 머 이거저거 다 조합하고, 청소하고, 씌우고 때우고 다 해서. 그렇게 나왔는데;; ㅠㅠ; 여하튼 비쌉니다..

  5. 간호사 2008.08.06 13:22

    태클요...

    간호원이란 말은 안씁니다. 간호사지요.

    • 헛 그런가요~~ 수정하겠습니다... ^^; 이런 태클 좋아라 합니다. 저의 지적능력이 ㅠㅠ;; 조금은 올라갑니다.//ㅎㅎ

  6. 아휴.
    저도 정기적으로 스케일링 하러 가면서 점검을 하곤하는데..
    치아 하나가 뿌리가 거의 없더군요..ㅠㅠ
    색깔이 거의 거무스름 합니다.

    그래도 치과의사 쌤이 말씀하시길...
    일단 본인 치아로 갖고 있는게 중요하니까...

    부러지거나 하지 않으면 간직할 수 있을때까지 잘 사용해라~~
    뭐 이러시더군요...

    나중에 완전 뽑아야할때..그때는...아마도...
    견적 꽤나 나올것 같긴합니다만...ㅠㅠ

    요즘 임플란트 많이들 하시는것 같던데...그것도 비용이 장난아니데요..
    아흐...치아관리 정말 평소에 잘해야하겠더군요...

    자칫 잘못하다간..집안 기둥뿌리 하나 뽑아야될지도...ㅎㅎ

    • 맞습니다. 본인치아가 가장 좋은 치아입니다..

      만들어서 넣은치아는.. 가짜잖아요 ㅋ... 본인 치아를 살릴수가 없으니깐, 만든 치아를 넣는거잖아요^^;// 임플란트까지 하게되면 견적이 몇백 나온다고 하더군요~...

      그전에 살려야죠~.. 한살이라도 젊을때 ㅡㅡ;; ㅋㅋㅋ 집안 기둥뿌리에 ㅋㅋㅋㅋ. 살짝 웃음이...

  7. 저도 금요일에 무서워서 몇년을 미루고 미뤘던 사랑니를 뽑았어요.
    그리고 충치치료도 같이하고.. 68만원인데 깎아서 58만원에 했네요.

    엄청 아플줄 알고 용기를 못내고 고민만 했었는데
    뽑고 나니까 완전 좋아요.
    아직 붓기랑 멍이 안빠져서 살짝 고생중이긴 하지만
    맘은 너무 너무 시원하고 편하네요.

    진작 할걸 왜 몇년간 맘 졸였나 후회 중이에요. ^^;;

    •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빨리 할수록 좋습니다.

      늦게 할수록 자신의 이를 버리는거고, 금액은 또 그만큼 올라갑니다.

      자신의 이 만큼 좋은건 없습니다. 소중할때 관리 잘해야 할것 같습니다.;; 저도 지금 치료중입니다 ㅠㅠ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