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오랫만에 중국영화라 해야 할까요? 홍콩영화라고 해야할까요? 여하튼 그렇다치고 극장에서 홍콩영화 처음으로 보게 되었습니다. 사실 보고자 했던 영화는 뱅크잡이나 007을 생각했는데, 같이 보러 간 사람과 의견이 안맞아 결국 ~ 화피를 보자는 말에 그냥 보기로 했습니다.

시간을 때울려고 영화를 선택했던거라서, 어떤걸보더라도~ 그닥 기대는 안하고 있었습니다. 조금 늦게 들었갔는데 영화는 이미 시작했더군요~. 재미있는건 영화가 시작된지 10분이 지나도 아무도 안들어 오는겁니다. 결국, 저희 일행만 3명이서 이 영화 '화피'를 보게 되었습니다.

마음 편하게 마치 영화관을 통채로 빌린듯한 느낌으로 편하게 보게 되었는데 기분이 남다르더군요~ 큰 DVD방에 있는 기분이랄까요 ㅎㅎ  아래에 영화에 대한 세부적인 느낌을 말씀드리기전에 몇가지로 이 영화를 요약하면 이 글의 제목처럼 멜로면서, 판타지이면서, 귀신영화이면서, 무협영화를 보는듯한 온가지 느낌이 다 들어가 있습니다. 더불어서 유치함도 들어있습니다. 사실 유치함이 들어가는건 말그대로 그냥 복잡하거나 어렵지 않게 영화를 가볍게 볼수 있다는 말도 됩니다~
전체적으로 보기 무난한 영화입니다.~

어떤분들은 재미없다, 유치하다, 괜찮다, 감동적이다~ 다양한 의견이 나와서 다음이나 네이버에서 평점이 6.5에서 7점정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오랫만에 보는 견자단의 무술솜씨는 기존에 봤던 영화에 비해서 좀 액션감이 덜합니다. 판타지라서 그런지 몰라도 날아다니는게 많고, 동작이 전체적으로 큼직한게 많습니다. 어설픈 셋트장에서 보여지는 판타지는 한마디로 유치하게 보인다는거죠~ 제작비 문제도 있겠지만요~ 배우가 날으는것도 아이언맨처럼 자연스럽게 나는게 아니고 와이어줄에 의해서 날아다니다 보니, 그런 부분들이 어떻게 보면 아날로그식의 판타지로 보여서 웃음이 나오긴 합니다.... 예전에는 그렇게만 날아다녀도 와우!~~ 멋진데 그랬는데, 요즘엔 핸콕처럼 날지 못하면 어설프게 보인다는거죠~~ ㅋㅋ;; 기술의 발전이기도 합니다.~~
영화를 보면 조금은 에로적인 부분이 나옵니다. 사실 그렇게 에로적이진 않습니다.. 민망할정도도 아니고요.. 대부분 조금 진행하다보면 ㅋㅋ 상황이 바뀌기도 합니다.
영화 초반에 같이 보는분께서 하는말이 영화가 왜 이리 끊기냐라는 말을 하더군요~ 보통 영화의 내용중에 장면을 변경할때의 모습인데 그게 너무 팍 끊기더군요~..; 제가봐도 내용이 뚝뚝 끊기는 기분이 들긴 하더군요~
동양풍의 판타지라서 그런지 외국인분들이 보실때 신기하게 보일수도 있겠습니다.~~ 화사하고 온화한 분위기의 모습이 생각보다 많이 나옵니다.^^
솔직히 이 장면은 기억이 안납니다. 왜 저러고 있는지 기억이 안납니다. 아마도 처음 저 여자를 발견했을때의 모습같은데 왜 기억이 안나는지 저도 모르겠습니다. 흐흐;;;
이번에 나오는 견자단의 액션은 제가 그동안 보아왔던 견자단의 액션보다는 좀 약한듯 싶더군요`~.. 아무래도 판타지라 그런지 조금 이상하더군요` 화끈한 모습보다는 그냥 약간 싸움 쫌 하는 녀석정도로 보인다고 할까요~ 기존의 역활에서는 워낙 잘해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움,,, 판타지의 최고를 보여주는 와일드 액션 장면중에 하나입니다. 요즘같이 아이언맨, 핸콕, 또 머였드라 근래에 나왔던 헐리우드에서 보여준 날아다니는 장면과는 너무나 큰 비교가 될만큼 어설픕니다. 우리나라에 영화나 드라마에서 지붕을 발고 막 축지법을 쓰듯이 날아가는 장면들이 대부분인데, 그게 다 입니다. 나름 특수효과도 있지만, 이제는 좀 자연스럽게 날았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음.. 나름 섬뜩한 장면인데. 사실 이 장면부터 흥미로워지긴 합니다.^^; ㅎㅎ
서로의 사랑은 정말 위대합니다.~~ 사랑이 얼마나 위대한지 두 주인공이 잘 보여줍니다.^^; 그러니 여러분도 혹은 연인이라면 같이 보셔도 될만한 영화입니다.

영화가 그리 복잡하지도 않고 어렵지도 않고 적당히 유치스러우며 감동도 보여주고 재미도 보여주며 액션이 가미되어서 보는동안 지루하지도 않습니다.~~ 확 재미있다고 추천할정도도 아니니~ 볼께 없다면 보셔도 될법한 영화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본문 밑에 작은 하트를 눌러주세요!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이번 주말은 선약이 있어 안되고
    담주에 화피에 도전해 볼렵니다
    공작부인???
    세기의 스캔들.... 오픈양은 그럭저럭 볼만 했는데
    앞의 말에 현혹하셨다면 실망이 밀려옵죠
    의상과 배경... 그럭저럭 무난했으며
    오픈양은 보는 동안 다이애나비가 생각 났어요

  2. 수준이 2008.11.11 08:02

    제가 본 소감을 말씀드리자면, 국내 케이블 티브이에서 자체제작해서 보여주는 단막극 정도의 수준 밖에 안되어 보입니다.

    이걸 영화라고 생각하고 보시면 대실망하실것이 분명하고, 정 심심하고 할 일 없을 때, 케이블 티브이 본다는 생각으로 접근해야 합니다. ㅡㅡ;

  3. 아직 못 봤는데....
    볼 것이 많아보이는 영화네요... 담에 꼭 봐야겠는데요~ ^^

  4. 저저저 여자분 조미 아닌가요??

  5. 뇌손상의 아리아 2008.11.25 00:14

    그래도 주신이 마지막 동굴에서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하늘을 보며 토해내는 장면...
    그 표정 하나만으로... 모든게 용서가 됩니다...
    그리고 끝까지 믿지 못했던 요괴의 사랑이 진실인 것도 가슴이 아프더군요...
    다시 여우로 돌아가면서까지 사랑을 위해서....
    요즘 같은 세상에서 보기드믄 사랑이라 그런지...
    저는 그것만으로 참 좋게 본 영화같습니다^^

    • 그러게에요

      저도 마지막 장면에서 감동을 받았습니다.
      저게 정말 사랑인걸까....

      요즘에 보기 힘든 장면이인듯 하더군요 예전에는 이런 애절한 사랑에 대해서 많이 보였는데, 요즘엔 워낙 코믹스러워서, 말입니다~~

      헤헤..

댓글을 달아주세요!